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여야 대치 지속 5월 임시국회도 불투명

박태영 기자 pty@kihoilbo.co.kr 2019년 05월 14일 화요일 제0면

여야 대치상황이 풀릴 기미를 보이지 않아 5월 임시국회도 불발될 가능성이 크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추가경정예산안(추경) 처리를 위한 5월 임시국회 소집을 둘러싼 여야 입장차가 뚜렷한 가운데 청와대의 여야 대표회담 제안도 성사가 불투명해 안갯속 정국이 계속되고 있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13일 국회에서 최고위원회의를 열고 조속한 추경 처리 필요성을 거듭 강조하며 청와대 회동에 대한 한국당의 전향적 자세를 촉구했다.

이해찬 대표는 "추경안이 5월 안에 통과돼야 효과를 제대로 낼 수 있는데 한국당이 장외에 있어 계속 늦어질까 걱정된다"면서 "문재인 대통령이 제안한 5당 대표 회동이 조속히 이뤄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인영 원내대표도 "재해추경 플러스 경기대응 추경이 돼야 비로소 완전한 민생 추경이 된다"고 강조했다.

이 원내대표는 현충원 방문 직후 기자들과 만나서는 "여야정 국정상설협의체는 5당이 참여하는 형태로 출발했는데, 한국당이 3당 원내교섭단체 중심으로 가자는 견해를 제기해 좀 고민스럽다"고 말했다.

하지만 제1야당인 자유한국당은 이날도 장외투쟁을 이어가며 대여 공세를 퍼부었다.

황교안 대표는 경북 구미보에서 열린 현장 최고위원회의에서 "민생현장에서 가는 곳마다 ‘제발 살려달라’는 말씀을 들으면서 충격을 받았고 마음이 찢어지게 아프다"며 "민생의 고통을 듣고 진지하게 정책 전환을 논의하는 것만이 영수회담의 목적"이라고 말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민생에는 관심이 없고 국회를 파탄 낸 여당이 먼저 사과해야 한다"며 "이 길만이 국회를 정상화하고 민생을 챙기는 길임을 엄숙히 경고한다"고 밝혔다.

조경태 최고위원은 "야4당이라고 하는데 2중대·3중대가 어떻게 야당이며, 정의당은 원내교섭단체도 아니다"라며 "제1야당 대표가 만나자고 하면 대통령이 조건 없이 만나주는 것이 권위주의가 아닌 민주정치"라고 주장했다.

한선교 사무총장은 "이달 말까지 장외투쟁을 계속할 계획으로, 민생현장에서 국민으로부터 직접 이야기를 듣는 것이 효과적"이라며 "제1야당을 배제한 채 밀어붙이기만 한다면 국회 내 친문(친문재인)연대 정당들과의 대화는 당분간 쉽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박태영 기자 pty@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