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강남스캔들 , 재벌망종에게 물린 독사 , 딸한테 버림받아

디지털뉴스부 dgnews@kihoilbo.co.kr 2019년 05월 15일 수요일 제0면
강남스캔들 , 재벌망종에게 물린 독사격으로 ,  딸한테는 버림받고 
20190515_085312.png
▲ SBS 강남스캔들에서 임윤호는 임종을 앞두고 신고은에게 행복하라고 기원한다

SBS 강남스캔들에서 임윤호는 임종을 앞두고 신고은에게 행복하라고 기원한다. 병상에서 사경을 헤매면서 휴대폰에 음성메시지를 남긴다. 홍백희는 자신이 재벌망종에게 철저하게 당한 것을 안다. 독사가 망종에게 물린 것이다. 

임윤호는 아이와 신고은과 함께 나들이를 나가는 망상에 젓기도 한다. 임채무는 여전히 신고은에 대한 분노를 버리지못한다. 신고은은 임윤호에게 아기의 성별을 묻기도 한다. 신고은은 숨을 거두려는 임윤호를 지켜본다. 

산소호흡기를 끼고 혼수상태에 돌입하자 신고은은 이별 인사를 하지 않겠다고 다짐하고 또 다짐한다. 일편단심의 신고은 마음을 알게된 임채무는 제대로 하는게 뭐냐며 사위를 질책한다. 백춘미는 딸에게 버림받는다.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