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서해평화포럼’ 돛 올리고 출발

인천시-연구원, 창립식 열고 ‘평화도시 조성’ 비전 발표
브랜드화·국제기구 전략적 연계 등 과제·방향성 논의도

홍봄 기자 spring@kihoilbo.co.kr 2019년 05월 17일 금요일 제3면
▲ 박남춘 인천시장, 정세현 한반도평화포럼 이사장 등 서해평화포럼 창립식 및 기념토론회 참석자들이 16일 송도 쉐라톤호텔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인천시 제공>
▲ 박남춘 인천시장, 정세현 한반도평화포럼 이사장 등 서해평화포럼 창립식 및 기념토론회 참석자들이 16일 송도 쉐라톤호텔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인천시 제공>
평화도시 인천을 실현하기 위해 민관산학이 힘을 모은 서해평화포럼이 출범했다.

한반도 평화를 앞당기려면 접경지이자, 남북협력의 요충지인 인천이 내재적인 역량을 길러야 한다는 공감대도 함께 형성했다.

인천시와 인천연구원은 16일 송도 쉐라톤 호텔에서 서해평화포럼 창립식과 기념토론회를 열었다.

서해평화포럼은 학계와 관계기관 전문가, 시민사회단체 관계자 60여 명이 참여하는 연구분과위원회와 자문단으로 구성됐다. ‘한반도 평화와 번영, 평화도시 조성’이라는 비전으로 첫 발을 뗀 창립식에서는 평화도시 조성과제와 인천이 나아가야 할 방향성이 그려졌다.

장수경 인천겨레하나 집행위원장은 평화도시 인천을 브랜드화하는 것을 우선 과제로 꼽았다. 5·18 광주항쟁을 겪은 광주가 인권도시가 됐고, 제주가 4·3사건을 딛고 평화도시로 나아가는 것처럼 인천도 연평도 포격과 실향민 문제 등을 스토리텔링하고 교육해야 한다고 제시했다.

지역 자체적으로 할 수 있는 교육과 연구분야에 보다 힘을 쏟아야 한다는 의견도 있었다.

박제훈 인천대 통일통합연구원장은 송도에 있는 글로벌캠퍼스나 연세대학교, 인천대학교 등 대학과 연구기관들을 국제기구와 연계하고 남북 관계의 대안을 제시해야 한다고 했다.

국제기구를 전략적으로 활용한 교류 확대는 공통적으로 나왔다. 접경지역인 서해만큼 송도국제도시도 평화도시 인천을 위한 자산이 될 수 있다는 것이다.

남상민 UN ESCAP 동북아사무소 부대표는 당장 북한에 GCF 기금을 지원할 수는 없지만 인천의 주관으로 국제기구들이 모여 앞으로의 기후금융 지원 방안 등을 교육하고 논의할 수 있다고 봤다. 북한의 경제개발지구에 인천경제자유구역의 외자유치 경험을 전수하거나 인천 항만전문가가 국제포럼에서 북한의 남포 등 항만시설 개선 방안 등을 전하는 방법도 있다.

인천평화포럼은 ▶평화경제 분과 ▶평화인문 분과 ▶시민·평화교육 분과 등의 분과활동으로 이 같은 계획을 구체화하고 각계가 협력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접경지역 평화경제기반을 위한 연구와 민족 동질성회복, 시민교육을 위한 프로그램 연구를 분과별로 추진할 계획이다.

또한 평화도시 조성을 위한 연구와 정책을 발굴하고 안팎으로 서해평화의 중요성과 인천의 역할을 대내외에 알릴 계획이다.

홍봄 기자 spring@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