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송이 매니저 퇴사 , 맛집팁과 바꿔 , 강의 흔쾌히 수락

디지털뉴스부 dgnews@kihoilbo.co.kr 2019년 05월 19일 일요일 제0면
송이 매니저 퇴사 , 맛집팁과 바꾸나 , 강의 수락하며

송이 매니저 퇴사 후에 동정이 드러났다. 송이 매니저는 오랜만에 이영자 방을 노크했다. 

송이 매니저는 이영자 매니저 송팀장을 강사로 초빙하려 방문한 것이었다. 이영자는 자신인줄 알았다고 김칫국 부터 마셨다고 계면쩍어 했다. 
20190519_155119.png
▲ 송이 매니저 퇴사 MBC캡처

송팀장은 송이 매니저가 자신을 찾자 반색하는 표정을 지으며 긴장을 하는 듯 했다. 

송팀장은 내가 누구를 가르칠 정도의 위치인가라고 일단 겸손함을 보였다.송이는 많이 우왕좌왕 했다고 밝혔다. 송이는 땀 눈물 범벅이었던 병아리 시절을 지났다는 것이다. 

송팀장의 강의는 이러한 시행착오를 줄여줄 수 있고 후배들에게 큰 지침이 될 수 있다는 것이었다. 

이영자는 강력하게 송팀장에게 시간을 빼줄테니 강의를 하라고 권유하기도 했다. 송팀장이 단순하다면서 비유만 잘들어주면 들어준다고 밝혔다. 

먹방하나 내놓는 조건으로 이영자도 조력을 하겠다고 조언했다.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