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친환경 대체에너지 전환 미룰 수 없다"

박남춘 인천시장 수소연료전지 발전소 관련 답변

이창호 기자 ych23@kihoilbo.co.kr 2019년 05월 21일 화요일 제3면
인천시는 시민청원(3천 명 이상 공감)으로 들어온 수소연료전지 발전소 사업과 관련해 공식 답변했다.

박남춘 시장은 영상을 통해 "민선 6기 추진과정에서 주민 수용성 확보를 위한 노력이 다소 부족했었다고 생각한다"며 "민선 7기는 주민들의 의견을 충분히 듣고 수렴해 나가는 숙의과정 민주주의 원칙을 반드시 지키겠다"고 말했다. 이어 "친환경 대체에너지로의 전환은 더 이상 미룰 수 없는 당면 과제"라며 "재생에너지 발전 비중을 확대하는 정부의 에너지 정책기조에 맞춰 인천 전력수요량의 25%를 신재생에너지로 대체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박 시장의 답변은 인천의 수소연료전지 발전소를 세워야 한다는 뜻을 비친 것과 다름 없다. 정부는 연료전지 에너지를 2022년까지 35%로 끌어 올릴 계획이다. 이를 위해 시는 2035년까지 지역 내 공기업, 발전사, 민간기업과 연계해 연료전지발전소를 10곳 이상 추진한다.

박 시장은 "협의체를 통해 비대위가 제안한 지역 상생 방안에 대한 논의가 진행될 경우 발전기금을 우선 활용한 완충녹지 조성 요청을 동구와 협의해 적극 검토하겠다"고 답했다. 이어 "지역주민과 연료전지사업 시행자, 행정기관이 함께 참여하는 환경감시단 운영 제안에 대해서도 적극 수용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시는 동구 수소연료전지발전소 건립과정에서 주민 반발 등 갈등이 깊어지자 비대위와 연료전지사, 시·구의원, 동구 등이 함께 참여하는 민관협의체를 구성해 운영 중이다.

연료전지는 수소와 산소 화학반응을 통해 전기와 열을 생산하는 친환경 신재생에너지원으로 지난해 말 기준으로 전국 44개소 297.5㎿가 설치돼 있다. 현재 발전사업은 산업통상자원부의 발전사업 허가와 기초자치단체의 인허가 절차를 거쳐 이뤄진다. 따라서 시·도는 주요 행정 결정권한이 없는 상황이다.

한편, 시는 한국가스공사가 송도 LNG기지 내 추진 중인 연료전지 사업에 대해 "앞서 동구 수소연료전지사업 추진과정을 거울삼아 정부의 허가 전 단계부터 주민들과 충분히 숙의할 수 있도록 촉구했다"며 "협의과정이 제대로 이뤄지는지도 살펴보겠다"고 말했다.

이창호 기자 ych23@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