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3기 신도시 반대 확산… 도내 기존 개발지역도 우려 쏟아내

부천 대장·고양 창릉 철회 요구 주말집회 등 집단 반발 움직임 남양주·하남은 주민설명회 불발
자족기능 미흡한 1·2기 신도시 잇단 신도시 개발로 불안 팽배 국토부장관 23일께 입장 표명

정진욱 기자 panic82@kihoilbo.co.kr 2019년 05월 21일 화요일 제21면
21-600.jpg
▲ 3기 신도시 대상지로 선정된 부천 대장동. /사진 = 연합뉴스
정부의 3기 신도시 건설계획 철회를 요구하는 목소리가 경기도내 개발 대상 지역을 중심으로 거세지고 있다.

정의당 지속가능한생태에너지본부와 부천오정지역위원회는 20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부천 대장지구의 3기 신도시 계획 중단을 요구했다.

이들은 "국토교통부와 부천시가 대장동에 대규모 신도시를 개발하겠다고 선언한 과정에 부천시민은 없었다"며 "시민사회의 의견을 무시하고 일방적이고 졸속으로 추진한 것에 대해 우려를 표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택지를 조성해 민간에 매각하는 공급 방식은 건설사들만 막대한 개발이익을 남길 뿐 지역주민과 시민들에게는 전혀 도움이 되지 않는다"며 "정부가 3기 신도시 부천 대장지구 사업계획을 중단하고 주민들의 의견을 (반영하는) 제대로 된 논의를 시작할 것을 요구한다"고 촉구했다.

고양 창릉지구로 지정된 지역에서는 일찌감치 정부의 3기 신도시 건설계획에 반대의 목소리가 제기돼 왔다.

3기 신도시 반대를 목적으로 구성된 일산·운정·검단신도시연합회는 지난 18일 집회를 통해 "1·2기 신도시의 광역교통망과 자족기능을 해결하지 않은 상황에서 3기 신도시를 발표한 것은 기존 신도시에 사실상 사형선고를 한 것"이라며 3기 신도시 철회를 요구했다.

이들은 3기 신도시가 철회될 때까지 주말마다 집회를 이어갈 예정이며,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올라온 ‘3기 신도시 고양 지정 반대’ 등의 글에 집단 참여하는 등 반대 여론전을 확대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지난해 말 지구 지정이 이뤄졌던 지역에서도 주민들의 반대에 부딪혀 주민설명회조차 연달아 불발되고 있다.

17일 하남시청 대회의실에서 개최될 예정이던 하남 교산지구 전략영향평가 주민설명회가 주민들이 입구를 봉쇄하는 등 격렬히 반대해 무산됐으며, 16일 열릴 예정이었던 남양주 왕숙 설명회 또한 주민들이 초안에 문제를 제기하면서 중단됐다.

지구 지정이 이뤄진 대상 지역은 물론 인근의 2기 신도시 지역 주민들까지 반대에 동참하면서 반대 여론이 점점 더 거세지는 모습이다.

이와 관련해 고양 출신 국회의원이기도 한 김현미 국토부 장관은 오는 23일 반대 여론에 대한 입장을 밝힐 예정이다.

김 장관은 19일 자신의 SNS에 "어제 일산에선 3기 신도시에 반대하는 주민들의 집회가 있었다"며 "23일 예정된 국토부 기자간담회 때 몇 가지 말씀을 드릴 수 있지 않을까 생각된다"는 글을 게시했다.

정진욱 기자 panic82@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