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사이영 예측지수 1위

MLB 무실점 행진 중인 류현진 ESPN·톰 탱고 등에서 따져본 사이영상 ‘수상 후보’ 중 선두

연합 yonhapnews.co.kr 2019년 05월 22일 수요일 제0면

류.jpg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시즌 31이닝 연속 무실점 행진 중인 류현진(32·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이 투수 최고의 영예인 사이영상 예측 순위 1위를 질주했다.

 류현진은 내셔널리그 다승(6승) 공동 1위, 평균자책점 1위(1.52), 이닝당출루허용률(WHIP·0.74) 1위, 탈삼진/볼넷 비율 1위(14.75)를 달리고 있다. 이에 걸맞게 미국 스포츠 전문 케이블채널 ESPN이 인터넷 홈페이지에 게재하는 사이영상 예측 순위에서도 74.9점을 얻어 내셔널리그 선두를 달렸다. 2위는 다저스의 마무리 투수 켄리 잰슨(61.6점)으로 류현진보다 크게 뒤처진다.

 ESPN 사이영상 예측은 투구이닝, 자책점, 탈삼진, 승패 수 등을 복잡한 공식에 대입하고, 소속팀이 지구 1위를 달리면 승리 보너스 12점을 추가로 얻는다. 투수 개인도 잘 던지고, 팀도 잘나가야 사이영상 예측 지수에서도 득을 본다.

 류현진은 또 다른 사이영상 예측 트래커인 톰 탱고 사이영상 포인트에서도 내셔널리그 1위에 올랐다. 여기에선 투구 이닝을 2로 나눈 수치에서 자책점을 빼고 탈삼진을 10으로 나눈 수치와 승수 등 세 항목을 더해 점수를 계산한다.

 류현진은 59⅓이닝을 던지고 자책점 10점, 삼진은 59개를 낚았다. 공식에 대입하면 류현진은 (59⅓이닝/2-10)+(59/10)+6으로 31.6점을 얻는다. 공식의 특성상 많은 이닝을 던지고, 자책점을 적게 남기고, 탈삼진과 승수가 높을수록 톰 탱고 포인트에서 고득점한다.

 미국야구기자협회(BBWAA)는 시즌 후 1위표, 2위표 등에 가중치를 둬 그해 양대 리그 사이영상 수상자를 투표로 결정한다. 한 통계 사이트는 톰 탱고 사이영상 포인트가 2006년 이래 사이영상 수상자 예측에서 ESPN 사이영 포인트보다 더 나은 적중률을 보였다고 평했다.

 류현진은 야구통계 전문가 빌 제임스의 또 다른 통계인 시즌 점수에서도 내셔널리그 1위에 올랐다. 제임스는 승패, 탈삼진과 볼넷에 가중치를 각각 달리해 더하고 뺀 뒤 자책점을 가미해 ‘시즌 스코어’란 항목을 만들었다. 류현진은 시즌 점수에서도 109.7점을 획득해 루이스 카스티요(신시내티·97.8점)와 잭 그레인키(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95.3점)를 눌렀다.

 /연합뉴스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