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LH가 주도권 쥔 3기 신도시 개발 지분싸움에 승부

도, 안방에 택지 11곳 내주고 단독추진 1곳뿐… 역할 미흡

정진욱 기자 panic82@kihoilbo.co.kr 2019년 05월 22일 수요일 제21면
3기 신도시 주택 공급 계획으로 추진되는 사업의 대다수가 경기도내에서 이뤄지는 사업임에도 사업 시행이 한국토지주택공사(LH)에 쏠려 있어 경기도시공사의 역할 확대 요구가 이어지고 있다.

21-600.jpg
▲ 수도권 주요 신도시 현황. /사진 = 연합뉴스
이에 경기도와 경기도시공사는 광교신도시의 성과를 바탕으로 사업시행자로 두 기관이 함께 참여하는 하남·과천·안산의 시행 비율 조정 결과에 주목하고 있다.

21일 국토교통부와 경기도시공사에 따르면 정부가 지난해 12월과 이달 3기 신도시 건설 정책으로 수도권에 제시한 주택 물량은 총 30만 가구로, 이 중 도내에는 총 11개 지구의 22만8천800가구 건설이 예정돼 있다.

지난해 12월 발표된 도내 예정지 8곳 중 경기도시공사가 실시하고 있던 안양관양(1천400가구)을 제외한 7곳은 LH가 사업시행자로 참여한다. 부천 역곡(5천500가구)·고양 탄현(3천 가구)·안양 매곡(900가구) 등 3개 사업은 LH가 단독 시행하며, 남양주 왕숙(6만6천 가구)·성남 낙생(3천 가구)은 LH가 각각 남양주도시공사 및 성남도시공사와 함께 시행한다. 하남 교산(3만3천 가구)·과천 과천(7천 가구)은 LH와 경기도시공사가 함께 시행자로 낙점됐다.

이달 발표된 도내 9곳의 상황도 비슷하다. 이미 사업이 진행되고 있는 광명테크노(4천800가구)와 안양 인덕원(800가구)을 제외하면 7개 사업 중 LH가 6개 사업에 사업시행자로 이름을 올렸다. 고양 창릉(3만8천 가구)·부천 대장(2만 가구)·안산 신길2(7천 가구) 등 굵직한 사업을 LH가 고양도시공사, 부천도시공사, 안산도시공사와 함께 시행하며 수원 당수2(5천500가구)는 LH가 단독 시행한다. 용인 구성역(1만1천 가구)만이 LH가 제외된 채 경기도시공사가 용인도시공사와 함께 시행자로 선정돼 사실상 경기도시공사가 주도적으로 사업을 시행할 수 있는 지역은 단 한 곳에 불과하다.

여기에 LH가 경기도시공사가 아닌 각 지역 기초단위의 도시공사와 진행하는 사업들의 경우 자본금 등에서 양 기관의 큰 차이로 인해 사업이 사실상 LH 위주로 진행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경기도시공사의 상대적 박탈감은 더욱 커져 가고 있다.

이에 따라 앞으로 진행될 두 기관이 함께 시행하는 사업들에 대한 시행 비율 조정에 관심이 쏠린다.

하남 교산과 과천 과천, 안산 장상이 LH, 경기도시공사가 함께 사업시행자로 선정돼 있는 상황이어서 3기 신도시 건설 과정에서 경기도시공사의 입지도 달라질 전망이다.

도 관계자는 "민선7기 도의 주택정책에 있어 경기도시공사가 해야 할 역할이 큰 만큼 국토부와 향후 진행될 시행 비율 조정 협상에서도 공사의 역할을 최대한 확대하는 방향으로 추진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정진욱 기자 panic82@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