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수원시, ‘광교호수공원 여름철 안전관리 계획’ 수립·시행

박종대 기자 pjd@kihoilbo.co.kr 2019년 05월 23일 목요일 제5면

수원시는 여름철에 광교호수공원을 찾는 이용객이 증가할 것으로 보고 이용객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여름철 안전관리계획’을 수립, 오는 9월 말까지 집중 시행한다고 22일 밝혔다.

2019052201010008284.jpg
원천호수와 신대호수 일원에 조성된 광교호수공원은 프라이브루크 전망대 개관(3월 21일), 물너미분수 등 수경시설 운영(5월 4일) 등으로 5월 하루 평균 이용객이 2만여 명에 이른다.

우선 시 호수공원 담당자(7명), 질서 유지 용역근로자(7명), 청소근로자(28명) 등으로 이뤄진 안전관리 전담인력을 운영한다.

이들은 호수공원을 수시(하루 10회 이상) 순찰하고, 시민들이 난간 매달리기 등 위험한 행동을 하지 않도록 계도한다. 또 시설물 안전점검과 정비 대상 시설물을 파악해 시에 알리는 역할도 한다.

9월 말까지 운영될 예정인 수경시설은 매달 2회 수질검사를 시행하고, 주 1회 용수를 교체한다. 또 하루에 한 번 수경시설을 소독한다. 특히 여름방학과 휴가철이 겹치는 7~8월에는 주 2회 용수를 교체해 수질관리를 강화한다.

이 밖에 이용 빈도가 높은 물너미분수 등 수경시설 1~2곳에는 자원봉사자로 이뤄진 ‘분수대 안전지킴이’를 운영해 물놀이 안전사고를 예방할 예정이다.

광교호수공원 수경시설은 ▶캐스케이드 ▶거울못 ▶어번레비 고사분수 ▶어번레비 바닥분수 ▶어린이놀이터 계류 ▶물보석 바닥분수 ▶원형데크 안개분수 ▶물너비분수 등 8개소다.

또 고사목을 제거하는 등 공원 수목을 정비하고, 산책로 난간 등 노후 목재시설물을 교체한다. 조명시설과 배수시설의 정상 작동 여부도 점검한다.

기존 24개소에 설치된 구명환(튜브)·구명조끼 등 인명구조장비는 6월 말까지 원천호수 1개소, 신대호수 2개소에 추가 설치하고 뜨거운 태양을 피할 수 있는 그늘막(28개)도 확충한다.

시 관계자는 "국내 최대 규모의 호수공원인 광교호수공원은 수원의 대표 관광명소"라며 "호수공원을 찾는 모든 이용객이 안전하고 편히 쉴 수 있도록 공원 운영·관리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박종대 기자 pjd@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