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도농기원, 병해충 담당공무원 등 ‘돌발해충 협업방제 교육’

박노훈 기자 nhp@kihoilbo.co.kr 2019년 05월 22일 수요일 제0면

경기도농업기술원은 최근 문제가 되고 있는 돌발해충의 피해를 막기 위해서는 6월초부터 농경지와 산림에 동시 방제하는 것이 효과적이라고 22일 밝혔다.

도농기원은 이날 도농기원 곤충자원센터에서 도내 농촌지도부서, 산림부서, 공원부서 병해충 담당공무원 80여명을 대상으로 효과적 방제를 위한 ‘경기도 돌발해충 협업방제 교육 및 연시회’를 개최했다.

연시회는 ▶돌발해충 이해 및 금년 발생 양상 ▶양주시에서 추진한 돌발해충 협업 방제 사례발표 ▶농경지, 산림·공원 동시발생 돌발해충 방제요령 ▶주요 방제장비 사용 요령 및 제원 등 설명 ▶병해충 방제기 활용 돌발해충 방제시연 순으로 진행됐다.

최근 문제가 되고 있는 돌발해충은 미국선녀벌레, 갈색날개매미충, 꽃매미 등이며, 산림에서 발생한 뒤 농경지로 이동해 피해를 주고 있다.

특히 미국선녀벌레 등 돌발해충은 깨어나는 시기가 달라 해충 70%가 깨어난 6월 초순부터 1차 방제하고, 1차 방제 후 1주일 지나 발생 상태를 살펴본 뒤 2차로 방제해야 한다. 경기도 북부지역은 1주일 정도 늦게 농경지, 산림 공동방제 시기를 잡으면 된다.

이와 함께 올해부터 모든 작물에 적용되는 PLS제도에 따라 수확을 앞둔 농작물에 공동방제 비산 피해가 우려되므로 사전에 공동방제 계획 홍보, 다양한 작물에 등록된 농약 선택, 친환경 자재 사용 등을 전달했다.

김현기 도농기원 기술보급과장은 "현재 농가에 돌발해충 공동방제 약제가 공급됐는데 자신의 농경지뿐만 아니라 방제기가 닿는 농경지 주위, 그리고 산림부서와 협업으로 산림지역까지 함께 방제해 돌발해충 피해를 줄여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노훈 기자 nhp@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