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민주당 "檢, 장자연 사건 진실 규명 나서야" 수사 촉구

"재조사, 용두사미로 끝나" 국회 국조·특검 도입 거론

박태영 기자 pty@kihoilbo.co.kr 2019년 05월 23일 목요일 제2면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22일 고(故) 장자연 씨 사망 의혹 사건과 관련해 검찰의 수사를 촉구하며 국회 국정조사와 특별검사 도입 방안도 거론했다.

박주민 최고위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확대간부회의에서 "검찰은 과거사위 결정에만 머물지 말고 진실을 밝힐 수 있는 방안을 적극 고민해야 한다"며 "국회도 장자연 사건의 진실을 밝히기 위해 국정조사, 특별검사 등 모든 수단을 열어두고 고민하겠다"고 강조했다.

남인순 최고위원도 "검찰이 잘못된 과거사를 바로잡으려고 노력한 결과인지 반문하고 싶다"며 "재조사가 용두사미로 끝났다. 분노와 허탈감을 느끼는 여론이 높아지고 있다"고 가세했다. 그러면서 남 최고위원은 "검찰 스스로 수사에 안 나서면 국회가 진상을 규명하기 위해 나서야 한다"며 검찰을 압박했다.

이인영 원내대표는 "장장 13개월간의 검찰 과거사위 재조사 결과가 고작 이것이냐고 묻고 싶다"며 "부실수사와 외압을 확인했다지만 핵심적인 의혹이 뭔지는 밝히지 않아 실체적 진실규명의 길을 또다시 막은 것 아니냐는 비판이 쏟아진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 원내대표는 "범죄자들이 뻔뻔히 활보하는 모습에 국민은 참담한 심정을 느낀다"며 "공소시효로 기소가 쉽지 않다면 실체적 진실이라도 밝혔어야 했는데 결국 검찰은 진실을 은폐하고 스스로 과오를 바로잡을 기회를 놓친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 원내대표는 장자연 사건 재조사와 경찰의 ‘버닝썬 사건’ 조사를 함께 거론하면서 "법 위에 군림하는 특권층과 과거를 청산할 용기조차 없는 검경의 민낯을 보여줬다"며 "검경이 더 늦기 전에 국민적 의혹 해소와 실체적 진실규명에 나서야 한다. 검경이 끝까지 국민 요구를 외면하면 국회가 나설 수밖에 없다는 것을 경고한다"고 말했다.

박태영 기자 pty@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