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홍자 외가는 호남 , 왜 얼토당토한 말을

디지털뉴스부 dgnews@kihoilbo.co.kr 2019년 06월 11일 화요일 제0면
홍자 , 외가는 호남인데 , 왜 얼토당토한 언사를

홍자가 영광 공연에서 특정지역 발언으로 곤욕을 치르고 있다. 홍자는 고개를 숙이고 유구무언의 자세로 근신을 선언했다. 
20190611_072110.png
▲ 홍자 인스타그램 캡처

홍자가 한 발언은 과하다는 지적이 쇄도하고 있다. 최근들어 스타에게는 재능 못지 않게 인성이 강조되고 있다. 인기밴드의 상승기세도 멤버의 과거 행적이 문제가 돼 중도하차하는 사례도 있었다. 

홍자는 사실 말을 조심해야 했다는 것이다. 분위기를 고려한다면 언어에 있어서 경중을 가려 했어야 한다는 것이다. 연예인이 공인이라면 공인의식의 결여라는 질타도 있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이를 부추겨서는 안된다. 홍자가 급히 자신의 잘못을 대오각성하는 것을 순수하게 받아 들여야 한다는 것이다. 

홍자에게 비하발언을 할 의도가 있었던 것은 아닌듯 하다. 홍자는 어머니는 전라도에서 태어났고 외가도 전라도라고 언급했다. 

분위기에 취해 오버한 것 같다는 네티즌들의 지적이 있었다. 특정지역 사람들을 비하하는 문맥은 아닌 것 같다는 것이다.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