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남양주시 "진접읍에 친환경 첨단가구산업 클러스터 조성"

부평리 산 1-1 일원 대상 주거·편의시설 갖춘 단지로
타당성 조사 후 주민의견 청취 2022년까지 사업 매듭

조한재 기자 chj@kihoilbo.co.kr 2019년 06월 12일 수요일 제23면

남양주시는 국내 최고의 친환경 첨단가구산업 클러스터를 진접읍에 조성할 계획이라고 11일 밝혔다.

지역에 산별적으로 분포돼 있는 개별 입지 가구산업을 집단화시켜 경쟁력을 강화하고, 기획·연구개발·생산·유통·마케팅 등을 원스톱으로 진행할 수 있는 가구산업 클러스터를 친환경적으로 조성하겠다는 것이다. 특히 주거와 편의시설을 갖춘 친환경 산업단지로 개발해 전시판매장, 디자인 첨단산업, 가구거리, 목공체험장 등을 갖춘 복합 클러스터로 조성한다.

시는 지난해 10월 용역 결과와 법적 규제, 가격 경쟁력, 입지 여건 등을 감안해 진접읍 부평리 산 1-1번지 일원을 사업대상지로 선정했다.

지역 특성에 맞춘 업종 배치 계획 수립은 물론 가구업체와 함께 인테리어 및 제품 디자인, 전기전자제품 제조업체 등 AI(인공지능)·IoT(사물인터넷) 등 4차 산업 기술을 접목한 첨단산업단지를 조성하게 된다. 오는 10월 말까지 한국지방행정연구원의 사업타당성 조사와 경기도로부터 산업단지 물량을 확보한 뒤 구체적 개발계획을 수립, 내년 상반기 지역주민의 의견을 청취할 예정이다.

주민 의견 수렴 후에는 경기도 지방산업단지계획 심의위원회 승인을 거쳐 토지 보상 및 착공해 2022년까지 사업을 마무리할 계획이다.

시는 개발계획 수립 시 환경영향평가와 환경부 협의를 거쳐 환경친화형 산업단지를 조성하고, 교통영향평가를 통해 주변 지역의 불편을 최소화할 방침이다.

목공체험교육장, 조립목재 판매, 가구카페거리 등 시민 누구나 찾아와 즐길 수 있는 공간을 조성해 지역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 세수 증대 등 지역 발전의 촉매제 역할을 할 것으로 시는 기대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첨단가구산업 클러스터 조성은 재정 자립도가 낮은 시의 세수증대는 물론 인구 증가에 따른 연계 산업 활성화를 기대할 수 있다"며 "조성에 따른 혜택은 남양주 시민 전체에 돌아갈 것"이라며 협조를 당부했다.


또 "산업단지 조성으로 지역경제가 활성화 된 사례로 파주출판문화정보산업단지를 들 수 있다"며 "1997년 국가산업단지 지정 후 2004년 아시아출판문화정보센터가 준공, 300여개의 업체가 입주해 고용자 수 증가에 따른 생산유발 효과와 소득유발 증가로 2003년 24만 인구가 40만을 넘어 자족도시로 발전했다"고 설명했다.

남양주=조한재 기자 chj@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