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오산 버드파크’ 조성사업 관련 결사반대 기자회견 열어

최승세 기자 css@kihoilbo.co.kr 2019년 06월 14일 금요일 제8면

오산시가 추진하는 ‘오산 버드파크’ 조성사업과 관련해 자유한국당 이권재 오산시당협위원장, 이상복·김명철 시의원, 인근 아파트 주민들이 13일 시청 후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결사반대를 천명했다.

2019061401010005156.jpg
 이들은 "오산시는 이미 개방돼 있는 시청사를 또다시 개방하겠다며 청사 내에 버드파크를 조성한다는 계획을 발표한 바 있다. 서류상에는 ㈜오산버드파크의 대표가 75억 원을 들여 제안서를 제출했다. 곽상욱 시장이 제안서 접수 전에 몇 번이나 경주에 가서 바짓가랑이를 붙들고 통사정을 했다"고 주장했다.

 또한 "서류상에는 오산시도 10억 원을 버드파크 조성비로 사용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이 사업은 민간투자가 주체가 되는 사업이 맞기는 하지만 민간투자비와는 별도로 시 사업비 10억 원이 투자됐기 때문에 공모 절차를 거쳐야 하는 사업이다"라며 "시비를 10억 원이나 사용하면서 공모 절차가 없었다는 것은 이해할 수 없고, 특히 사업을 시작하기도 전에 집행부 관계자와 시장이 버드파크 대표를 찾아가 사업을 진행해 줄 것을 요청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건물 완공 즉시 오산시에 기부채납하고 대신 사업권자는 20년 동안 수익사업으로 운영하며, 또한 운영적자에 따른 운영비 보조 등을 일체 하지 않겠다고 돼 있으나 이미 경북 경주시는 새장 운영으로 얻는 수익보다 더 많은 운영비를 보조해 주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한국의 대표적 관광지인 경주에서도 적자를 보고 있는 회사가 운영 보조비 없이 오산에서 얼마나 버틸 수 있다고 판단하는지 이해할 수 없다"며 "오산 버드파크와 관련해 주차장에 대한 시의회의 질의와 시민들이 우려가 발생하자 시는 예산 360억 원을 들여 시청사 별관 및 주차장에 신설공사를 하겠다고 밝혔는데, 주차장 건설은 버드파크를 위한 것 아니겠느냐"고 의혹도 제기했다.

  오산=최승세 기자 css@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