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오늘 서울현충원서 이희호 여사 ‘사회장’

시민 등 3000명 모여 ‘추모’ 文·김정은 조의문 등 낭독

강봉석 기자 kbs@kihoilbo.co.kr 2019년 06월 14일 금요일 제2면
▲ 13일 서울 신촌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이희호 여사 빈소에서 동교동 사저 경호팀 소속 경찰관들이 고인을 추모하고 있다. /연합뉴스<br /><br />
▲ 13일 서울 신촌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이희호 여사 빈소에서 동교동 사저 경호팀 소속 경찰관들이 고인을 추모하고 있다. /연합뉴스

고(故) 김대중 전 대통령의 부인 고 이희호 여사의 추모식이 14일 오전 서울 동작구 동작동 국립서울현충원에서 각계각층 인사와 시민 등 3천여 명이 함께하는 사회장으로 엄수된다.

김한정 장례위원회 공동집행위원장은 13일 이 여사의 빈소가 마련된 신촌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 여사님의 생애에 대한 국민적 평가가 추모 열기로 나타나고 있다"며 "그런 취지에서 사회장 추모식을 개최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어, "내일 오전 7시 신촌 창천교회에서 장례 예배를 드린 다음 운구 행렬이 동교동 사저를 거쳐 오전 9시 30분 국립현충원에 도착하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민주당 이재정 의원의 사회로 진행되는 추모식에서는 공동 장례위원장인 이낙연 국무총리가 조사를, 문희상 국회의장과 여야 5당 대표, 장하진 전 여성부 장관, 김상근 목사 등이 추모사를 낭독할 예정이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조의문도 낭독된다.

추모식은 일반 국민 누구에게나 공개되며, 추모식 이후 묘역에서 열리는 안장 예배에는 유족과 장례위원만 참석한다.

김대중 전 대통령의 3남인 김홍걸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 대표상임의장은 "이번 장례 절차는 과거 어머니와 사회 활동을 같이하셨던 분들과 어머니와 뜻을 같이하신 많은 분이 함께 참여해 사회장으로 치르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장례위원회 집행위원장을 맡은 김성재 김대중평화센터 상임이사는 별도 기자간담회에서 3천300여 명 규모의 장례위원회 구성을 마쳤다고 밝혔다.

문희상 국회의장이 상임고문을, 민주당 이해찬, 자유한국당 황교안, 바른미래당 손학규, 민주평화당 정동영, 정의당 이정미 대표 등 여야 5당 대표와 정치권 원로 등이 고문을 맡았다.

강봉석 기자 kbs@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