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이번엔 정개특위 위원장 자리… 한국당 요구에 여야 협상 난항

활동 기간 연장 조건 제시… 경제청문회 주장 등 국회 정상화 ‘걸림돌’
여당선 이번 주까지 논의 지속… 합의 불발 땐 내주 여야 4당 국회 개원

박태영 기자 pty@kihoilbo.co.kr 2019년 06월 14일 금요일 제2면
국회 정상화를 위한 여야 물밑 조율이 이뤄지고 있지만 13일에도 난항이 지속되고 있다.

여야는 국회 정상화를 위해 큰 틀의 합의는 이룬 것으로 전해졌지만, 30일로 끝나는 국회 정치개혁특별위원회 및 사법개혁특별위원회 활동 기간 연장 문제가 쟁점인 것으로 알려졌다.

여기에다 자유한국당이 선거제 개혁을 심사할 국회 정개특위 활동 시한 연장 조건으로 위원장 자리를 요구해 협상이 다시 꼬이는 형국이다.

현재는 정의당 심상정 의원이 정개특위 위원장을 맡고 있다.

민주당 원내 관계자는 "이번 주 금요일까지는 협상을 타결해 다음 주 월요일에는 국회를 여는 것이 목표인데 한국당에서 정개특위 위원장 요구 등 조건을 계속 거는 것이 문제"라고 말했다.

아울러 한국당이 추가경정예산(추경)안 심사에 앞서 ‘경제실정 청문회’ 개최를 요구하고 있는 점도 협상 걸림돌로 작용하고 있다.

민주당 박찬대(인천연수갑)원내대변인은 13일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한국당의 경제청문회 요구에 대해 "그게 이뤄지면 긴급 추경을 위한 국회 정상화가 어렵다"며 반대 입장을 분명히 했다.

하지만 민주당은 내주 6월 임시국회 가동을 목표로 이번 주말을 ‘협상 데드라인’으로 보고 여야 협상을 이어간다는 방침이다. 민주당은 여야 협상이 결렬될 경우 한국당을 제외한 여야 4당의 6월 임시국회 소집 가능성도 시사했다.

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는 13일 당 회의에서 "국회를 열겠다는 정당만이라도 국회 문을 열라는 요구에 직면한 우리는 마냥 한국당을 기다릴 수 없다"며 "다음 주에 모든 국회 상임위원회 소위를 가동할 태세를 갖추겠다"고 밝혔다. 사실상 이번 주를 협상 마지노선으로 보고 한국당에 ‘최후통첩’을 한 모양새다.

국회 정상화 협상의 중재자 역할을 자처한 바른미래당도 이번 주말을 ‘협상 데드라인’으로 보고 합의 불발 시 국회 단독소집 가능성을 밝혔다.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는 기자들과 만나 "이번 주말을 마지노선으로 보고 합의가 되지 않으면 단독소집을 포함해 정상화가 될 수 있도록 행동으로 옮길 생각"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한국당은 국회 파행이 장기화하는 데 대해 청와대 책임론을 적극 거론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청와대가 야당을 조롱하고 압박하면서 재를 뿌리고 있는데 어떻게 국회를 열 수 있겠느냐"며 국회 파행 책임이 청와대에 있다고 주장했다.

박태영 기자 pty@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