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접경지 등 취약지 정기 방역… 말라리아 아웃!

안유신 기자 ays@kihoilbo.co.kr 2019년 06월 14일 금요일 제23면
경기도는 접경지 말라리아 퇴치를 위해 오는 10월까지 취약지역을 중심으로 정기 방역활동을 벌인다고 13일 밝혔다.

도는 지난 5월부터 각 시·군별 방역취약지역을 중심으로 주 2회 이상 방역활동을 펼치고 있다. 아울러 모기 매개 감염병 예방을 위해 파주·고양·동두천·포천·연천 등 7개 시·군 10개 지점을 선정, 모기 매개 밀집도 조사를 실시하고 있다.

특히 말라리아 위험지역 3개 시도(경기·인천·강원) 중 최초로 ‘민관군 합동 말라리아 퇴치사업단’을 4월부터 구성해 운영 중이다. 사업단에는 총 14명의 전문가가 참여해 도와 각 시·군 사업을 모니터링하고 평가하는 등 자문을 지원하고 있다.

5월 23일에는 도 주관으로 말라리아 위험지역 3개 시도(경기·인천·강원) 합동 방역의 날을 운영, 경기북부 15개 보건소 및 민간자율방역단과 일제 방역활동을 펼쳤다. 유충 구제를 위해 주택·상가의 정화조, 주변 웅덩이 등을 집중 방역했으며, 인근 하천 주변 풀숲이나 동물 축사 등 감염병 매개모기 서식처에 연막·연무활동을 벌였다.

이와 함께 호수공원, 지하철역사, 장터, 보건소 등 관내 주민들에게 모기 회피 방법 안내, 홍보물 배부, 예방수칙 교육·홍보 등 캠페인도 함께 추진했다.

이 밖에도 도는 수혈로 인한 전파를 차단하기 위해 말라리아 환자 및 발생률이 높은 국가 여행자의 헌혈을 금지하고, 도내 말라리아 발생률이 높은 파주와 연천을 헌혈 제한지역으로 지정한 상태다. 오는 7~8월 방역인부 및 사업담당자를 대상으로 방제 역량 강화 교육을 실시할 예정이다.

안유신 기자 ays@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