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양현석 , A씨 한서희 밝힌 사연들과는 , 진위 추이를 계속

디지털뉴스부 dgnews@kihoilbo.co.kr 2019년 06월 14일 금요일 제0면
양현석 , A씨 한서희 밝힌 사연들이 , 진위 추이를 지켜봐야

한서희 인스타그램이 접속이 어려울 정도이다. 한서희는 비공개였던 인스타그램을 다시 열었다. 한서희는 인스타를 열면서 전언처럼 들리던 모든 사실들에 대해 설명했다. 비아이와 같은 것과 양현석 대표 관한 것도 언급했다. 
20190614_075009.png
▲ KBS캡처 한서희가 양현석 대표를 언급했다.

한서희는 에이양이라는 점이 알려진 것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하지만 개의치 않는다는 입장을 보였다. 오히려 자신이 중점이 되어서는 안되고 사건이 중심이 되어야 한다는 점을 강조하는 듯 했다. 공익성에 대한 책임감을 강조하는 대목이었다. 

한서희는 판매책이 아니라는 점을 강조하기도 했다. 한서희는 염려하는 부분으로 양현석이 사건에 직접 개입했다는 점을 주장했다. 양현석 대표 부분은 논란의 소지가 있을 것 같다. 

단정짓기에는 이른 상황이어서 추이를 지켜봐야할 대목이다. YG 측은 당시 비아이와 관련된 소문의 진위를 확인하기 위해 한서희를 만났을 뿐 진술 번복을 종용한적이 없다고 밝혔다. 

섣부른 단정은 금물이다. 진위여부는 신중히 더 지켜봐야 할 것같다.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