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태양의 계절 , 도사 중도포기 하산해 , 운명의 주사위 던져보니

디지털뉴스부 dgnews@kihoilbo.co.kr 2019년 06월 14일 금요일 제0면
태양의 계절, 도사 중도포기 팔자로 , 운명의 주사위 다시 던져

수정됨_20190614113528.png
▲ KBS 태양의 계절에서 윤소이는 기지를 발휘해 친아들로 공인을 받는다.
KBS 태양의 계절에서 윤소이는 기지를 발휘해 친아들로 공인을 받는다. 윤소이는 복선을 깔고 정한용과 최정우의 가문에 들어온 듯 하다. 복수극이될 지 부귀영화를 누리러 왔는지는 모르지만 눈빛은 항상 음모로 가득차 있다. 정상적인 가정의 주부는 아니라는 느낌이 든다. 

오창석은 도인이 되느냐 아니냐 갈림길에서 결국 도인이 되는 것을 포기한다.

친손자임을 안 정한용은 그에 걸맞는 대우를 해주면서 두팔을 벌려 환영한다. 최정우나 이덕희 모두 새로 들인 며느리에 대해 흡족함을 감추지 못한다. 

특히 최정우는 경영능력이 탁월한 윤소이에게 푹 빠진다.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