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막말 논란’ 한선교, 건강상의 이유로 한국당 사무총장직 사퇴

박태영 기자 pty@kihoilbo.co.kr 2019년 06월 18일 화요일 제2면
자유한국당 한선교(용인병)사무총장이 17일 사무총장직에서 물러난다고 밝혔다.

한 사무총장은 기자단에 보낸 문자메시지를 통해 "저는 오늘 건강상의 이유로 사무총장직을 사퇴한다"고 했다.

이는 황교안 당 대표가 3월 4일 한 의원을 당 사무총장에 임명한 지 석달여 만이다.

이에 대해 황교안 대표는 이날 의원총회가 열린 회의장 앞에서 기자들을 만나 "본인이 여러가지 어려움이 있어서 사퇴의 뜻을 밝혔고, 논의를 많이 했지만 본인의 뜻이 분명해 사퇴를 수용했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한 의원의 사무총장직 사퇴 배경에 대해 "건강상 이유가 가장 큰 원인인 것으로 알고 있다"며 "지난주부터 사퇴의 뜻을 밝혔다"고 설명했다.

후임 사무총장 인선과 관련해서는 "당이 어려운 상황이니 적절한 분을 가급적 빨리 찾아서 후임을 임명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당 3역(원내대표·정책위의장·사무총장) 중 한 명인 한 총장이 갑작스럽게 사퇴 의사를 밝히면서 당내에서는 다양한 해석이 나왔다.

특히 최근 연이은 막말 논란이 황 대표에게 정치적 부담으로 작용하자 한 총장이 이에 대한 책임을 지고 스스로 물러났을 것이란 분석이 나온다.

당 일각에서는 최근 불거진 연이은 막말 논란에다 홍문종 의원의 탈당 선언 등으로 당내 동요 조짐이 일자 황교안 대표가 인적 쇄신을 통해 당의 기강을 다잡기 위한 것 아니냐는 해석도 나오고 있다.

박태영 기자 pty@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