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홍문종 의원 탈당 기자회견 보수정권 창출 혼신

박태영 기자 pty@kihoilbo.co.kr 2019년 06월 19일 수요일 제0면

자유한국당을 탈당한 홍문종(의정부을) 의원은 18일 "태극기 세력을 주축으로 정통 지지층을 결집해 보수정권 창출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홍 의원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탈당 기자회견을 열고 "신당 창당은 보수 분열이 아닌 보수정당의 외연 확장으로 평가되는 게 옳다"며 "지금 비록 당을 떠나지만 애국의 길, 보수재건의 길에서 반드시 다시 만나게 되리라 확신한다"고 말했다.

앞서 홍 의원은 전날 한국당을 탈당했으며, 대한애국당 공동대표로 추대됐다.

그는 "탈당 선언 이후 돌아온 것은 ‘박근혜 팔이’, ‘보수 분열’, ‘공천받기 위한 꼼수’ 등 상스러운 욕설과 저주성 악담들이었다"며 "국회의원이 되려고 당시 그들이 박근혜 대통령 앞에서 어떤 처신을 했는지 기억이 생생한데 너무나 달라진 표정으로 세상 인심을 전하는 그들이 그저 놀라웠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그는 "불법 탄핵에 동참해 보수 궤멸의 결정적 역할을 했던 의원들은 잘못을 고하고 용서받는 절차를 거쳐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그는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은 거대한 정치음모와 촛불 쿠데타 등으로 만들어진 거짓의 산으로, 날조된 정황이 갈수록 기정 사실로 되고 있다"며 "‘탄핵 백서’를 제작해 기록의 왜곡을 막자고 반복해서 말했고, 황교안 대표에게도 이를 당부했으나 별다른 대답을 듣지 못했다"고 말했다.

홍 의원은 황교안 대표에게도 견제 발언을 날렸다.

그는 "지금 황교안 대표 체제는 보수세력을 아우를 수 있는 상황이 아니라고 많은 이들이 판단하고 있다"며 "한국당의 역할을 기대하기가 쉽지 않다는 판단이 들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당의 주인은 우리라는 생각이 커서 당내 투쟁을 고민하기도 했다"면서 "하지만 보수정권을 창출해야 하는 우리의 당면 과제에는 아무런 도움이 되지 못한다는 현실을 이제야 깨달았다"고 덧붙였다.

 박태영 기자 pty@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