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수원시 권선구보건소, 치매안심마을로 평동 선정

박종대 기자 pjd@kihoilbo.co.kr 2019년 06월 21일 금요일 제16면

수원시 권선구 평동이 치매환자가 안심하고 살 수 있는 마을로 조성된다.

2019062001010008152.jpg
권선구보건소는 20일 평동 행정복지센터에서 치매안심마을 현판 전달식을 열고 선정 현판을 전달했다.

치매안심마을 사업은 치매환자와 그 가족이 거주지에서 안전하게 생활할 수 있도록 ‘치매친화적 환경’을 조성하는 것이다. 치매 예방·치매인식개선 사업 등을 전개해 치매환자와 그 가족, 주민이 상생할 수 있는 지역사회 기반을 마련한다.

평동은 저소득 취약계층과 홀몸노인 비중이 높은 주택밀집지역으로, 전체 인구(4만2천503명)의 17.3%(7천336명)가 만 60세 이상 노인인구로 이뤄져 있다.

권선구보건소는 고색1동(작은마을) 경로당, 고색2동(고색큰말) 경로당을 중심으로 치매환자·가족, 주민 요구와 지역 자원을 연계한 특화사업을 전개할 예정이다.

현판식에는 권선구보건소, 평동 경로당협의회·통장협의회·새마을부녀회, 수원중부경찰서, 고색파출소, 119고색안전센터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한편, 권선구보건소는 현판 전달에 앞서 ‘평동 치매안심마을 운영위원회’ 위원들에게 위촉장을 전달했다.

운영위원회는 평동 경로당협의회·새마을부녀회를 비롯한 주민대표와 수원중부경찰서, 고색119안전센터 등 관계 기관 20여 명으로 구성된다. 지역주민을 대상으로 치매 인식 개선 활동을 펼치고, 치매환자·가족의 사회활동을 지원한다.

 박종대 기자 pjd@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