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김포도시공사, 분리 3년 만에 시설관리공단과 재통합

이정택 기자 ljt@kihoilbo.co.kr 2019년 06월 24일 월요일 제9면

청산과 통합의 기로에 섰던 김포도시공사가 내년 5월 분리 3년 만에 김포시시설관리공단과 재통합된다.

23일 김포시와 도시공사에 따르면 경기도 공기업심의위원회가 지난 21일 ‘김포도시공사 청산 재협의 건’을 상정해 내년 5월 김포시시설관리공단과 통합해야 한다는 심의 결과를 최종 의결했다.

시는 도시공사가 추진하고 있는 공공사업과 공익적 가치를 감안해 도시공사의 청산을 재협의해 줄 것을 최근까지 도에 요청했었다.

도시공사는 2007년 김포도시개발공사로 출범했으나 2011년 정부의 ‘지방공기업 선진화 방안’에 따라 김포시시설관리공단과 통합돼 김포도시공사로 출발했다. 하지만 상호 이질적인 기능이 합쳐지면서 경영과 조직관리에 문제가 드러나자 시는 통합 6년 만인 2017년 6월 도의 승인을 얻어 도시공사와 시설관리공단을 재분리했다.

당시 도는 도시공사의 분리를 승인하면서 지방공기업 선진화 방안에 따라 ‘3년 후 공사 청산’이란 조건을 내걸었으며, 시는 도시공사 분리에는 성공했지만 결국 이날 통합이라는 심의위원회의 최종 결과를 받아들이게 됐다.

그동안 행정안전부와 도를 오가며 도시공사 존치 여부를 조율해 오던 시는 공사가 독립기관으로 존치가 불가능하다는 데 결론을 내리고, 공사가 진행해 오던 각종 사업과 기능을 살리기 위해 시설관리공단과 통합하는 것으로 도에 재협의를 요청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시 관계자는 "공사의 기능이 유지돼야 하기에 존치에 최선을 다했지만 정부의 ‘1지자체 1공기업’ 정책에 따른 타 지자체와의 형평성으로 어렵게 됐다. 경기도의 결정을 존중한다"며 "통합에 대비해 만반의 준비를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도시공사는 최근 내부 공익제보자 색출을 위해 제보 의심이 가는 직원을 상대로 업무용 PC를 들여다볼 수 있는 프로그램을 설치해 직원 사찰 의혹 논란이 언론을 통해 보도되면서 파문이 확산되고 있으며, 시가 특별 감사에 착수한 상태다.

김포=이정택 기자 ljt@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