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유재호 성남시의원 "판교구청사 부지 코엑스 같은 ‘복합건물’로 활용을"

이강철 기자 iprokc@kihoilbo.co.kr 2019년 06월 24일 월요일 제0면

폭력사태와 본회의장 점거 농성 등 파행이 계속되다 극적으로 여야 ‘보류’ 합의를 맺은 판교구청사 부지 매각(안건)에 대해 대체 활용안으로 삼성역 코엑스 같은 컨셉트의 ‘복합건물’ 필요성이 제기됐다.

성남시의회 유재호(민주당)의원은 24일 보도자료를 내고 "일각에서는 1조가 넘는 부지에 청사가 말이 되느냐고 하지만, 이 논리대로 하면 서울시청도 현재 위치에서 외곽으로 빠져야 하고, 최고 지가를 자랑하는 맨해튼 한복판에 있는 뉴욕시청 역시 퀸스같은 외곽 지역으로 빠져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방안으로는 신주쿠에 위치한 도쿄도청을 벤치마킹한 복합건물 청사"라며 "일본도 살인적인 땅값 문제로 지자체 청사가 마천루로 지어진 경우가 많다. 남·북 타워 양쪽 모두 지상 45층에 무료 전망대를 포함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서울 서초구도 2026년을 타깃으로 복합청사를 계획 중이고, 송파구 주민센터도 22층 복합건물을 추진 중이라 하니 충분히 현실 가능한 이야기를 하고 있는 것"이라며 "판교구청사 부지는 코엑스 보다 약간 작은 2만6천여 ㎡ 정도로, 단순히 기업의 R&D센터로만 활용하기는 아까운 크기와 위치다. 삼성역 코엑스와 유사한 컨셉트의 복합 건물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또 "첨단 기업을 유치하려면 신설되는 복합건물 안에 포함시켜도 되고, 미래의 판교구청과 함께 호텔과 문화공간 등이 포함된 랜드마크 타운으로 경제적 유발효과도 단순 매각에 비할 수 없을 것으로 예상한다"며 "올해로 5회째인 코엑스 일대의 C-페스티벌 하나의 행사만으로도 1천535억 원의 생산유발효과를 거둔 것으로 나타났다"고 강조했다.

유 의원은 "그럼에도 주민들의 여론이 공공부지를 매각을 원한다면, 지금과 같은 불공정 공모 방식이 아닌 특정기업과의 협약 파기 후 최고가 입찰로 매각을 진행하길 바란다"며 "수도권에서 먼 기업도시나 혁신도시에서 거론됐던 ‘기업유치’라는 워딩은 수도권 중심이나 다름없는 판교, 그것도 초역세권 상업지역에는 해당되지 않는 주장이라고 본다"고 지적했다.

성남=이강철 기자 iprokc@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