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주택 담장 허물었더니 허물없이 불법주차 중

수원시 ‘차 댈 곳 늘리고 녹지화’ 주거환경 개선 후 문제로 골머리

박종현 기자 qwg@kihoilbo.co.kr 2019년 06월 25일 화요일 제18면
18-불법.jpg
▲ 지난 20일 오후 2시께 수원시 영통구 매탄동 일대에 조성된 녹색주차마을의 도로 한쪽에 차량들이 불법주차 돼 있다. 박종현 기자
수원시가 주택가 주차난을 해결하고 쾌적한 도시환경을 위해 조성한 ‘녹색주차마을’이 불법 주차로 인해 골머리를 앓고 있다.

24일 시에 따르면 녹색주차마을은 주택 담장을 허물어 주차장과 녹지공간을 조성해 주차난을 해소하고 주거환경을 개선하는 사업으로, 2008년부터 2010년까지 진행됐던 ‘그린파킹 사업’을 통해 진행됐다. 담장 철거로 인해 허술해질 방범을 위한 CCTV 설치 역시 사업 대상지 주민들의 동의 하에 시가 설치비를 부담해 이뤄졌다.

시는 3년간 47억3천여만 원을 들여 주차면 517개소와 CCTV 51대를 설치했으며, 보도를 신설하고 차도를 정비했다. 관내 21개 주택가 도로에서 공사가 진행됐으며, 각 구청별 설치한 주차면 수는 영통구가 334면으로 가장 많았고 팔달구 69면, 권선구 58면, 장안구 56면이었다.

그러나 시가 거액을 들여 개인주차장을 조성했음에도 불구, 여전한 불법 주차로 인해 차량 통행이 불편한 상황이다.

이날 오후 2시께 찾은 영통구 매탄동 207번지 일대 녹색주차마을은 4.5m 폭 도로의 한쪽에 차량들이 빽빽이 들어서 있었다. 이로 인해 차량 교행이 불가능하고, 좁아진 도로로 인해 주행 시 조심스러운 운전이 요구됐다.

곳곳에 주정차 금지를 알리는 표지판이 게시돼 있었지만 단속 CCTV가 설치되지 않는 곳에는 어김없이 불법 주차가 난무했다.

매탄동 196번지 일대 역시 도로에 표기된 ‘녹색주차마을’이 무색할 정도로 도로 한편에 차량들의 주정차가 극심했다.

그린파킹 사업을 통해 조성된 주택 내 주차장이 비어 있음에도 불구하고 불법 주차가 이뤄지는 것으로 보아 일부 차량들은 해당 건물에 살지 않는 운전자들의 소유라는 것을 알 수 있었다.

사업을 진행했던 주민 권모(58)씨는 "집에 차량이 2대라 주택 내 1개뿐인 주차면이 부족한 상황이지만 주변에 주차할 곳이 마땅히 없다"며 "어쩔 수 없이 불법 주차를 할 때도 있다"고 말했다.

상황이 이렇자 시는 매탄2동 행정복지센터 공영주차장에 3층 4단, 69면 규모의 주차타워 신설을 계획하고 있지만 이 외에 추가로 공영주차면을 늘리기는 어렵다는 입장이다.

시 관계자는 "그나마 당시 주차장 조성사업을 해서 현장의 교통상황이 나아진 것"이라며 "공영주차장 신설은 특별회계로 진행돼 예산 확보가 어렵다"고 말했다.

박종현 기자 qwg@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태그 불법주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