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경기도 폐기물 불법처리 단속 강화 위해 ‘깨끗한 쓰레기 처리 감시원’ 177명 선발

박광섭 기자 ksp@kihoilbo.co.kr 2019년 06월 26일 수요일 제0면

경기도는 폐기물 불법처리 행위 단속 강화와 공공일자리 사업 확대를 통한 일자리 창출을 위해 ‘깨끗한 쓰레기 처리 감시원’ 177명을 선발, 다음달부터 운영한다고 25일 밝혔다.

감시원들은 수원, 용인, 부천, 평택 등 도내 21개 시·군에서 선발된 기간제 근로자로 올해 말까지 ▶폐기물 관련 공무원 지도·점검 업무보조 ▶무단투기·불법소각 민원 다발지역 감시 및 계도 활동 ▶고질적 투기지역 및 방치폐기물 실태 파악 ▶올바른 쓰레기 배출방법 홍보 등의 활동을 벌인다.

이번 사업은 감시 인력이 부족해 발생하는 폐기물 불법처리 행위에 대한 단속 공백을 최소화하고 취업에 어려움을 겪는 취업 취약계층과 청년층에게 일할 기회를 제공하고자 올해 처음 20억7천100만 원의 도 예산으로 추진한다.

도는 선발된 감시원을 대상으로 관련 규정과 행동요령에 대해 사전교육을 하고 안전사고에 대비해 비상연락체계도 구축할 계획이다.

임양선 도 자원순환과장은 "시·군 담당 공무원만으로는 폐기물 불법처리 행위 단속에 한계가 있었다"며 "이번 사업으로 넓은 지역, 불특정 행위자, 취약시간대에 발생하는 폐기물 불법처리 행위에 대해 지금보다 철저한 단속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도는 앞서 ‘쓰레기 없는 깨끗한 경기도’를 만들기 위해 지난해 10월부터 시·군 및 관련 기관과의 협업으로 생활폐기물 신속 처리를 포함한 ‘깨끗한 경기 만들기 추진계획’을 추진하고 있다.

감시원이 활동하는 도내 21개 시·군을 제외한 10개 시·군은 자체적으로 감시 인력을 선발 운영할 예정이다.

박광섭 기자 ksp@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