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포천시, 외국인 계절근로자 1차 입국으로 농번기 사업 본격화

박덕준 기자 pdj3015@kihoilbo.co.kr 2019년 07월 02일 화요일 제9면

포천시에 외국인 계절근로자 17명이 입국해 본격적으로 농번기 일손 돕기에 나선다.

2019070101010000454.jpg
1일 시에 따르면 MOU 체결한 필리핀 기타쿰시 근로자 17명이 지난달 28일 포천에 도착해 고용 농가들과 함께 사전 교육을 받고 농가에 배정됐다.

시는 2017년 외국인 계절근로자를 도입했지만 도시 간 MOU 체결을 통해 외국인 계절근로자가 들어온 것은 처음이다.

시는 네팔·필리핀· 몽골 3개국 7개 도시와 MOU를 체결하고 결혼이민자 10명을 외국인 계절근로자 명예 홍보위원으로 위촉해 통역과 외국인 계절근로자 고충 상담에 대비하는 등 안정적인 외국인 계절근로자 프로그램 확대 시행을 준비해 왔으며, 이를 통해 농번기 농가들의 고질적인 인력난이 해소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한 무단이탈 등 사건·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합동점검반을 편성해 농가와 근로자의 고충상담과 지도·감독을 실시할 예정이다.

외국인 계절근로자 확대 시행을 위해 앞장선 손세화 시의원은 "외국인 계절근로자 첫 입국이 이뤄지기까지 쉽지 않았지만, 첫발을 뗀 만큼 앞으로 농가들의 인력 부족 문제를 하루빨리 해결하도록 하겠다"며 "친환경 농가와 협력해 운영성과에 대한 면밀한 분석과 철저한 준비로 영농인과 게절근로자는 물론 포천시민 모두가 상생하는 정책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60여 명의 근로자가 7월 중 2차 입국을 준비하고 있어 농가들의 일손 걱정이 한층 덜어질 전망이다.

포천=박덕준 기자 pdj3015@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