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인천공항, 매장 임대료 산정 기준 개선… 모범거래 모델 정립

이승훈 기자 hun@kihoilbo.co.kr 2019년 07월 12일 금요일 제7면
인천국제공항공사는 ‘인천공항 모범거래 모델’을 수립해 공정경제 확산에 앞장선다고 11일 밝혔다.

공사의 이번 정책은 ▶발주제도 개편 ▶임대료 체계 개편 ▶임차 매장 부담 완화 ▶중소기업 상생협력 강화 방안 등이다.

우선 인천공항 면세점과 상업시설 등 입점 매장의 임대료가 여객 증감률에 따라 탄력적으로 조정된다. 안전·위생을 목적으로 한 시설개선공사의 비용은 공항공사가 부담한다. 또 경영 악화 등 한계상황에 직면한 임차사업자에게는 계약해지권이 부여된다.

공사는 입찰 단계에서부터 사업자가 합리적인 대가를 지급받을 수 있도록 원가 산정 방식을 개편할 방침이다. 기존에는 예비기초가격금액 설정 시 예산 절감을 위해 설계금액의 98%만 적용했지만 앞으로는 100% 적용한다. 이를 통해 저가 낙찰의 양산을 방지하고, 자금력이 부족한 중소기업의 참여도 확대될 것으로 기대했다.

구본환 인천공항공사 사장은 "인천공항 동반성장 생태계를 바탕으로 국가경제 활성화에 기여하는 인천공항 모범거래 모델을 정립해 공정문화를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승훈 기자 hun@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