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부평 3보급단 이전부지 놓고 ‘대립각’

시민에 혜택 vs 매각해 활용 인천시- 국방부 셈법 엇갈려 이전개발課 만들어 조정키로

이창호 기자 ych23@kihoilbo.co.kr 2019년 07월 16일 화요일 제1면
2019071501010007581.jpg
▲ 3보급단. /사진 = 인천시 제공

인천시와 국방부가 부평구 3보급단 이전부지 활용 방안을 두고 이견을 보이고 있다.

 15일 시 등에 따르면 시는 공원 등을 만들어 시민에게 혜택을 주자는 입장이지만 국방부는 도시개발사업을 맡는 공기업 등에 땅을 팔아 나머지 부대 이전비용으로 활용할 계획으로 전해졌다.

 시는 지난 1월 3보급단을 포함한 부대 재배치로 약 1.2㎢ 유휴 부지에 공원과 문화공간, 장고개 도로 같은 필수 간선도로 등을 건설해 시민 품으로 돌려준다고 발표했다. 3보급단 이전부지 가격은 2천300억 원으로 추정된다. 국방부가 90%가량을, 나머지는 기획재정부와 산림청 등이 소유권을 갖고 있다.

 국방부는 3보급단 이전부지 매각 대금으로 인천시내 예비군 훈련장 6개소를 부평구 일신동 및 계양구 둑실동으로 통합 재배치하는 데 사용하고 싶어 한다. 한국토지주택공사(LH) 등에 매각해 공동주택사업으로 수익을 올리기 바라는 것으로 알려졌다.

 시는 국방부와 이견을 해소하기 위해 부대이전개발과를 신설한다. 1개 팀이 대응하던 군부대 이전 문제를 과단위로 편성해 업무를 세분화한다.

 시와 국방부는 앞서 ▶3보급단 이전 및 군용철도 폐선 조기 실현 ▶3보급단 관통하는 장고개길 조기 개통 ▶국방 특별회계와 기부 대 양여 사업 동시 추진 등에 대한 행정 지원과 상호 협력을 약속했다.

 기부 대 양여 사업은 경인여자대학교와 국방부가 한 차례 진행한 적이 있다. 지난해 12월 17일 대학과 인접한 계양예비군훈련장을 둑실동 507여단 1대대와 통합해 개선된 병영생활 공간과 첨단화된 전투교장 등을 마련하고 있다. 기존 부지는 교육 인프라를 만들 수 있는 사업으로 군·관·학이 상생 발전하는 사업이다.

 국방부는 8월 인천지역 군부대 재배치 용역 결과를 내놓을 계획이다. 시는 이 용역 결과를 토대로 이전부지를 어떻게 채울지에 대한 타당성 용역을 진행한다. 국방부가 부지를 LH에 매각한다면 시의 타당성 용역은 큰 의미가 없어진다. 이 때문에 시는 국방부 용역 결과를 주시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아직 국방부 용역이 끝나지 않아 사업비 등이 나오지 않았고 공원, 다른 개발 등 앞으로 논의해야 한다"며 "국방부와 협상이 돼야 군부대 이전이 추진되기 때문에 어떤 계획이 있다, 없다 등 따질 정도로 진행된 게 없다"고 말했다.


이창호 기자 ych23@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태그 3보급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