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하루냐 이틀이냐… 여야, 본회의 개최 횟수 두고 대치

민주 "추경안 처리 위해 19일 열자" 한국 "정경두 해임" 18·19일 주장

박태영 기자 pty@kihoilbo.co.kr 2019년 07월 16일 화요일 제2면
▲ 문희상 국회의장이 15일 오전 국회에서 여야 교섭단체 원내대표들과 회동하고 있다. 왼쪽부터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 문 의장,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  /연합뉴스<br /><br />
▲ 문희상 국회의장이 15일 오전 국회에서 여야 교섭단체 원내대표들과 회동하고 있다. 왼쪽부터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 문 의장,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 /연합뉴스

여야가 19일로 회기가 끝나는 6월 임시국회에서 본회의 개최 횟수를 두고 대치해 본회의 개최 여부가 불투명하다.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자유한국당 나경원,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는 15일 오전 문희상 국회의장 주재로 회동해 본회의 일정을 협의했지만 절충점을 찾는데 실패했다.

민주당은 추가경정예산(추경)안과 법안 처리를 위한 본회의를 19일 하루만 열자는 입장이다.

반면 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정경두 국방부 장관에 대한 해임 건의안 표결을 위해 18일과 19일에 본회의를 열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는 회동 후 기자들과 만나 "국방부 장관 해임건의안과 북한 목선 입항 사건의 국정조사를 요구하는 의도는 명백하게 정쟁으로 보인다"며 "정쟁을 위한 의사 일정에는 동의할 수 없다"고 못박았다.

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민주당은 정 장관 해임 건의안이 표결되는 것을 매우 부정적으로 얘기하고 있다"며 "결국 본회의를 이틀 못 잡겠다는 것 때문에 더 이상 논의가 진전되지 못하고 있다"고 했다.

오신환 원내대표는 "여야 3당 원내대표 간 합의로 약속된 18일 본회의를 국방부 장관 해임 건의안 제출 자체를 무산시키기 위해 동의하지 않는 집권 여당이 도대체 제정신인지 이해할 수가 없다"고 비판했다.

국회법상 국무위원 해임건의안은 본회의에 보고된 때부터 24시간 이후 72시간 이내에 표결해야 한다.

문 의장은 이날 회동에서 ‘18일과 19일에 본회의를 열고 정 장관의 해임 건의안 표결은 마지막 안건으로 하자’는 중재안을 내놨으나 받아들여지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나 원내대표는 18일과 19일에 본회의가 열리지 않으면 6월 임시국회가 본회의 없이 끝낼 수도 있음을 시사했다.

나 원내대표는 ‘일정 합의가 안 되면 남은 기간 본회의를 안 열 수도 있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그렇다"고 답했다.

오 원내대표는 "추경 처리만을 위해 19일 하루만 본회의를 잡아야 한다는 것은 야당을 집권여당의 거수기 취급을 하는 것이라서 동의할 수 없다"고 말했다.

박태영 기자 pty@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