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경기행복마을관리소, 도내 집 수리비 가구당 최대 100만 원 지원

박광섭 기자 ksp@kihoilbo.co.kr 2019년 07월 19일 금요일 제9면
경기행복마을관리소가 경기자원봉사센터와 함께 ‘사랑 애(愛) 집 고치기 사업’을 추진한다.

도는 시·군별로 설치돼 지역주민들의 사정을 잘 아는 행복마을관리소의 행복마을지킴이를 통해 지원 대상을 선정, 오는 11월까지 1가구당 최대 100만 원의 집수리 비용을 지원할 계획이라고 18일 밝혔다.

사업비는 올해 집 고치기 사업을 위해 6천700만 원의 예산을 확보한 도자원봉사센터가 2천800만 원을 지원하기로 했다.

사업 지역은 ▶고양시 관산동·정발산동 ▶시흥시 정왕본동 ▶부천시 오정동·심곡2동 ▶군포시 산본1동 ▶안산시 일동·광덕마을 ▶평택시 세교동 ▶광주시 경안동 ▶하남시 신장1동 ▶양주시 산북동 ▶포천시 일동면·신읍동 ▶양평군 청운면 ▶여주시 여흥동 ▶의정부시 의정부1동 등 17개 지역이다.

도는 대상 지역 대부분이 30년 이상 오래된 단독주택 밀집지역으로, 정책적 지원을 못 받는 소규모 주택 수리에 도움이 될 것으로 보고 있다.

지원을 원하는 가구가 시·군별 행복마을관리소에 요청하면 방문 실사를 거쳐 시·군 자원봉사센터 소속 자원봉사자가 필요한 재료를 구매 후 집수리를 해 준다.

권금섭 도 자치행정과장은 "시범사업 기간 동안 주민들을 대상으로 연기 감지 화재경보기 설치사업을 추진해 좋은 반응을 얻었다"며 "계속해서 생활밀착형 시민 서비스를 개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박광섭 기자 ksp@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