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경기연구원 "건축 수요 많은 경기도 세계대회 유치로 국내 녹색건축 시장 선도해야"

정진욱 기자 panic82@kihoilbo.co.kr 2019년 07월 22일 월요일 제0면

타 지역에 비해 월등히 높은 경기지역의 건축 수요를 활용, 국내 녹색건축 시장을 선도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21일 경기연구원의 ‘녹색건축 혁신의 장, 솔라 디캐슬론(Solar Decathlon)’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 2017년 전 세계 최종에너지 소비 중 건축물 건설과 운영은 36%이며, 에너지 부문 온실가스 배출의 경우 40%를 차지,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했다.

특히 건물 부문 에너지 소비는 산업, 수송 부문에 비해 빠르게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국제에너지기구(IEA)는 건물 에너지효율 개선 및 기기 투자를 목적으로 오는 2040년 시장규모가 2017년(1천400억 달러)보다 2.6배 증가한 3천600억 달러에 이를 것이라고 전망했다.

국내 시장 여건을 보면 최근 4년 간(2013~2016) 지역별 평균 건축공사비는 경기도가 전국의 27.8%로, 2위인 서울시(7.1%)보다 월등하고 타 지역에 비해 증가율에서도 높은 추세를 보였다.

도내 녹색건축 인증 비율은 전국 대비 26%로, 서울(29.2%) 다음으로 높아 녹색건축 시장 잠재력이 풍부하다.

보고서는 경기도가 도시개발이 활발하고 재건축 수요가 높아 혁신적인 녹색건축 기술 적용에 유리한 여건인 상황이지만 아직 이에 대한 인식이 낮고 정책수단도 미흡한 실정이라고 진단했다.

이에 연구원은 세계적인 녹색건축 경쟁의 장인 미국의 ‘솔라 디캐슬론’ 대회를 경기도가 앞장 서 유치해 국내 녹색건축 시장의 인식과 소통의 장을 확대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솔라 디캐슬론은 녹색건축에 대한 인식 확산, 청정에너지 분야 인재 양성, 혁신적인 기술 전시와 홍보를 목적으로 지난 2002년부터 미국 에너지부 주관으로 개최되는 전 세계 대학들의 친환경주택 경진대회다.

최근에는 대회 브랜드 인지도가 높아져 유럽, 중국, 라틴아메리카·카리브해, 중동, 아프리카 등 5개 대륙(국가)에서 미국 에너지부와 양해각서(MOU)를 체결하고 지역별 대회를 개최하고 있다.

고재경 선임연구위원은 "솔라 디캐슬론 대회 유치는 경기도 건설산업을 활성화하고, 단순 수주·시공에 머물고 있는 국가 해외건설 경쟁력 제고에도 기여할 것"이라며 "특히 3기 신도시 건설과 연계해 친환경 건축 및 저탄소 스마트 도시를 위한 기술개발 최적화에 초점을 맞춰 대회를 개최한다면 의미가 클 것"이라고 건의했다.

정진욱 기자 panic82@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