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옹진 섬만의 특별한 맛이 지역 경쟁력

군, 도서지역 역량강화 사업 일환 향토음식·지역 특산품 개발 도와 자월면 꽃게로 만든 과자 등 선봬

배종진 기자 jongjb@kihoilbo.co.kr 2019년 07월 23일 화요일 제4면
인천시 옹진군은 도서지역 주민의 삶의 질 향상과 관광활성화를 위해 향토음식 및 지역 특산품을 개발하고 있다고 22일 밝혔다.

군은 행정안전부가 추진하는 도서지역 자립 지원을 위한 도서특성화 사업에 발 맞춰 7개 면(백령, 대청, 연평, 자월, 덕적, 영흥, 북도면 등) 도서지역 역량강화 사업을 시행중이다.

지난 19일 자월면 승봉도 마을추진위원회는 지역에서 생산한 꽃게와 대구포로 만든 과자와 이색음료(파인애플 등)를 관광객들에게 선보이는 지역 먹거리 행사를 가졌다.

이곳은 찾은 한 관광객은 "꽃게를 삶거나 찌개용으로 먹었는데 키토산이 풍부한 꽃게를 과자로 손쉽게 먹을 수 있어 어린이부터 어르신들까지 남녀노소 모두 좋아할 것 같다"라고 평가했다. 지난 5일 영흥면 내동에서도 십리포 해수욕장 개장에 맞춰 영흥 바지락을 활용해 바지락 수제비와 칼국수 등 향토음식 시식회를 열어 해수욕장을 찾은 피서객들에게 큰 호응을 얻었다.

군 관계자는 "도서 특성화 지역 역량 강화사업은 지역의 숨은 매력을 발굴하고 상품화해 옹진군을 찾는 관광객에게는 새로운 볼거리와 즐길거리를, 섬 주민에게는 새로운 소득 자원을 주는 일석이조의 사업인 만큼 보다 활성화 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배종진 기자 jongjb@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