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홍영표 정개특위 위원장 정치권 합의 원칙에 방점

정식 선임… 대화·타협 강조

박태영 기자 pty@kihoilbo.co.kr 2019년 07월 24일 수요일 제2면
▲ 더불어민주당 소속 신임 정치개혁특별위원회 홍영표 위원장과 정의당 심상정 전 위원장이 23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전체회의에서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br /><br />
▲ 더불어민주당 신임 정치개혁특별위원회 홍영표 위원장과 정의당 심상정 전 위원장이 23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전체회의에서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홍영표(인천부평을)의원이 23일 국회 정치개혁특별위원회 위원장에 선임됐다.

국회 정개특위는 이날 전체회의를 열고 위원장 사임과 선임 안건을 의결했다.

홍 신임 위원장은 회의에서 "정개특위는 합의를 원칙으로 하겠다"며 "광범위하게 의견을 수렴하고 최종적으로는 국민이 동의할 수 있는 선거법과 정치개혁 관련 법들을 통과시켜 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8월 말까지 시간이 별로 없다"며 "불가피하게 패스트트랙을 통해서 공직선거법을 지정할 수밖에 없었지만 이제부터라도 우리가 사명감과 의지를 갖고 합의를 해낼 시기에 와 있다"고 강조했다.

홍 위원장은 "의회민주주의의 정신은 대화와 타협"이라며 "대화를 충분히 할 수 있도록 회의도 자주 열겠다. 정개특위는 8월 말까지는 ‘풀가동’한다고 생각하고 협조해 달라"고 주문했다.

하지만 정개특위 1소위원장 자리를 두고 여야가 한 치 양보 없이 대립하고 있어 특위가 순항할지 불투명하다.

자유한국당은 정개특위와 사개특위 위원장을 제1당과 2당이 각각 나눠 맡고 소위원장 자리는 교차해 맡기로 했다며 정개특위 소위원장 자리를 요구하고 있다.

이에 민주당은 소위원장 자리까지 내줄 수는 없다는 강경 입장이다.

홍 위원장은 이날 한 라디오 프로에 출연해 한국당의 정개특위 1소위원장 자리 요구에 대해 "정개특위와 사개특위 위원장 둘 중 하나를 한국당에 양보하기로 한 것은 민주당으로서는 큰 결단"이라며 "소위원장까지 문제를 제기하는 것에 대해 참 납득하기 힘들다"고 비판했다.

이어 홍 위원장은 ‘한국당에서 1소위원장 자리에 장제원 의원을 내정했다’는 보도와 관련해 "아주 일방적인 주장"이라며 "위원장만 바꿔서 여야가 타협점을 찾아보자는 취지로 아는데 계속 구성을 갖고 다투다 보면 다른 일을 아무것도 하지 못한다"고 했다.

박태영 기자 pty@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