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인천시, 수돗물 시민 신뢰 회복하려면 노후관로 교체 등 적극적인 대책 필요

스마트워터시티 조성 토론회

김유리 기자 kyr@kihoilbo.co.kr 2019년 07월 25일 목요일 제19면

▲ ‘인천 스마트워터시티 조성을 위한 긴급토론회’가 24일 인천문화예술회관 대회의장에서 바른미래당 주최로 열려 시민단체와 시 공무원을 비롯한 참석 패널들이 토론을 하고 있다. 이진우 기자 ljw@kihoilbo.co.kr
▲ ‘인천 스마트워터시티 조성을 위한 긴급토론회’가 24일 인천문화예술회관 대회의장에서 바른미래당 주최로 열려 시민단체와 시 공무원을 비롯한 참석 패널들이 토론을 하고 있다. 이진우 기자 ljw@kihoilbo.co.kr
인천시가 붉은 수돗물(적수) 사태로 잃어버린 시민 신뢰를 회복하려면 노후 관로 교체 등 적극적인 재발 방지 대책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바른미래당 주최로 24일 인천문화예술회관 국제회의실에서 열린 ‘인천 스마트워터시티 조성을 위한 긴급토론회’에서는 사태 초기 안일한 대응이 피해를 더 키웠다는 비난이 쏟아졌다.

토론자로 참석한 한 주민대표는 "5월 30일 적수 현상이 발생한 후 나흘이나 지난 6월 3일 안내 문자가 발송됐고, 음용 불가 안내 문자는 6월 19일에서야 발송됐다"며 인천시의 뒷북 행정을 규탄했다. 특히 중구지역의 경우 사태 초기 주민들의 호소에도 피해지역으로 인정받지 못해 주민단체가 행동강령을 안내하는 등 행정당국의 역할을 주민들에게 떠넘겼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한구 전 시의원은 "음용수 문제는 재난안전관리법에 따라 사회적 재난으로 명시됐는데도 초동 대응을 제대로 하지 못해 피해를 가중시켰다"며 "문제가 발생했을 때 파급 효과를 예상해 재난사태 선포 후 관리했다면 이렇게 확산되지 않았을 것"이라고 말했다.

효과적인 수질 운영 방안으로는 스마트 물관리 도입이 제시됐다. 스마트 물관리는 수돗물 공급 과정에 ICT(정보통신기술)를 접목해 자동으로 수질을 측정하고, 스마트폰 앱 등으로 실시간 수질 정보를 제공하는 시스템이다.

김성한 한국수자원공사 기술위원은 "적수 사태 이후 수돗물에 대한 불안감으로 수질 민원이 급증하는 추세"라며 "사고 예방부터 효과적인 대응까지 감시할 수 있는 선진적 물 관리 체계 도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 외에도 적수 사태 피해보상액이 수백억 원에 달할 것으로 예상되면서 다른 사업들이 재정 부담으로 발목을 잡힐 수 있다는 우려도 나왔다.

김유리 기자 kyr@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