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강화군 노인복지 인프라 구축 착착

올해 경로당 8개소 신·개축 추진… 어르신 활동 기회 확대
내년 하점어울림센터 준공·길상면 노인문화센터 완공 앞둬

김혁호 기자 kimhho2@kihoilbo.co.kr 2017년 12월 06일 수요일 제6면
내년에 강화군 남·북부지역의 노인 여가복지시설 노인문화센터가 완공된다.

5일 군에 따르면 길상면 온수리 일원 1만1천㎡에 들어서는 노인문화센터는 노인 평생교육 프로그램 운영시설과 치매인지센터, 경로식당, 강당, 수영장 등을 갖춰 군 남부권역 복합문화공간의 기능을 맡는다.

지난 10월 말 현재 군의 노인 인구는 2만311명으로, 강화 전체 인구 6만8천496명의 29.7%에 달한다. 강화군 노인문화센터가 완공되면 길상면과 화도면, 양도면, 불은면 등 강화 남부지역 복지시설의 문화생활 여건이 크게 개선될 것으로 기대된다.

군은 북부지역의 노인 여가복지를 담당하게 될 하점어울림센터도 내년 3월 준공할 예정이다.

군은 올해 마을 단위 노인 여가복지시설 확충을 위해 8개소의 경로당을 신축 및 개축, 증축해 노인의 사회 참여활동 기회를 확대하고 생활안정을 도모해 나가고 있다.

이상복 군수는 "강화 발전을 이끌어 온 어르신들이 활기차고 건강한 노후생활을 영위할 수 있도록 다양한 사업을 발굴해 추진할 것"이라며 "앞으로 노인복지 뿐만 아니라 ‘군민 모두가 행복한 강화군’을 조성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강화=김혁호 기자 kimhho2@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