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안성시민 뜻 모아 ‘평화의 소녀상’ 건립

추진위, 거리모금으로 기금 조성 내달 3일 내혜홀광장서 제막식

한기진 기자 satan@kihoilbo.co.kr 2018년 02월 23일 금요일 제8면
평화의 소녀상이 3·1 만세운동 99주년에 맞춰 3월 3일 안성시 내혜홀광장에 건립된다.

안성 평화의 소녀상 건립추진위원회는 3월 3일 석정동 내혜홀광장에서 평화의소녀상 제막식을 연다고 22일 밝혔다.

이날 제막되는 소녀상은 김운성, 김서경 작가가 제작한 작품이며 동상 왼쪽으로는 이육사의 시 ‘꽃’이 판화가 류연복의 글씨로 새겨진다. 또 참여시민 명단을 새긴 기념비와 안성 평화의소녀상 건립 과정을 담은 안내판도 설치된다.

소녀상은 가로 2m 세로 1,6m에 치마 저고리를 입고 짧은 단발머리를 한 소녀가 의자에 앉은 모습과 빈 의자로 구성됐다. 소녀는 위안부 할머니를 재현한 모습이고 빈 의자는 할머니들의 고통에 대한 공감과 연대의 의미를 담고 있다.

건립추진위는 다음 달 21일 한경대에서 연예인 김제동과 함께하는 안성 역사콘서트를 진행한다.

건립추진위는 매주 2회씩 모두 71회 거리모금을 통해 시민들의 참여를 독려해 지난 1월 총 6천800만 원의 건립 기금을 모았다. 건립추진위원으로 47개 단체 785명이 참여했다.

이날 제막식에는 건립기금 모금에 참여한 시민들과 함께 윤미향 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 대표, 김태수 4·1독립항쟁유족회 회장, 이경우 광복회 안성시지회장 등이 참석한다. 또 다양한 공연과 시민이 참여하는 퍼포먼스, 일본의 사죄를 촉구하는 선언서를 발표한다.

건립추진위원회 이규민 상임대표는 "시민들의 뜨거운 호응으로 건립운동이 온전히 결실을 맺을 수 있게 됐다"며 "안성 평화의 소녀상 건립이 전쟁 없는 대한민국, 민주주의가 꽃피는 대한민국에 기여할 것을 믿어 의심치 않는다"고 말했다.

안성=한기진 기자 satan@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