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화성시민 2000여 명, 군공항 이전안 폐기 촉구

서철모 시장 등 여의도서 결의대회

박진철 기자 jch@kihoilbo.co.kr 2018년 11월 20일 화요일 제18면
성난 화성시민 2천여 명이 서울 여의도로 진격했다. 수원 군공항 이전을 반대하는 화성시민들이 19일 여의도 산업은행 앞에서 결의대회를 열고 군공항 이전계획 철회를 강력히 촉구했다.

▲ 군공한 이전 반대 결의대회에 참석한 서철모 화성시장(앞줄 왼쪽 세 번째)과 김홍성 화성시의회 의장(앞줄 왼쪽 네 번째).<br /><br />
▲ 군공한 이전 반대 결의대회에 참석한 서철모 화성시장(앞줄 왼쪽 세 번째)과 김홍성 화성시의회 의장(앞줄 왼쪽 네 번째).

수원전투비행장 화성이전반대 범시민대책위원회 주최로 열린 이날 결의대회에는 서철모 시장과 서청원(무·화성갑)·송옥주(민·비례)국회의원, 김홍성 시의회 의장 및 의원 등 여야를 망라한 인사들과 범대위 회원 2천여 명이 함께 했다.

오전 10시 30분 시작된 결의대회는 식전행사로 길놀이 공연, 동영상 ‘전투비행장 소음피해의 진실’ 상영에 이어 결의문 낭독, 매향리의 역사 퍼포먼스 등의 순으로 진행됐다.

범대위는 결의문을 통해 "전투비행장 이전사업은 안보와 국방력 강화로 포장한 채 수원시의 도시재생을 위한 욕망으로 가득 차 있을 뿐"이라며 "화성시의 의견은 무시하고 화성시민의 고통은 외면한 채 일방적으로 진행된 단독 예비 이전후보지 선정에 화성시민은 충격과 분노를 금할 수 없었다"고 주장했다.

이어 "최근 더불어민주당 김진표 의원이 발의한 ‘군공항 이전 및 지원에 관한 특별법 개정안’은 수원 군공항 이전을 위해 화성시의 자치권을 침해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며 법안 철회도 촉구했다.

서철모 시장도 "화성시 서해안은 2천500만 수도권 시민들의 안식처로 누군가 50년, 100년 후에 그 공간을 온전히 사용할 수 있도록 지키고 보존해야 할 책무가 있고, 군공항으로 이 환경을 훼손할 수 없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예정된 ‘수원군공항 화성시 이전 반대 13만 서명부’의 국방위원회 전달 등의 일정은 차후로 연기됐다. 연기 사유는 안규백 국방위원장의 부재와 서명부를 국방위원회 전체 위원에게 전달하라는 서 시장의 지시 때문인 것으로 알려졌다. 화성=조흥복 기자 hbj@kihoilbo.co.kr

박진철 기자 jch@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태그 군공항
2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profile photo
화성시민 2018-12-01 16:39:40    
화성시민이라고 다 반대 아닙니다.
봉담 거리에 왜 반대 현수막이 붙어 있습니까?
화성시는 찬성하는 시민의 목소리는 듣지 않습니까?
수많은 화성시민들이 살고 있는 곳에 비행장이 있는데
사고위험이 많아 폭탄탑제하고 실전 훈련도 못한다는데 ....만약에 사고라도 나면 피해가
막심할터인데 아무도 없는 바닷가쪽으로 이전하는것이 타당하다고 봅니다.
58.***.***.248
profile photo
봉담시민 2018-11-19 23:03:57    
난찬성인데 내가낸세금으로뭐하노!
진작에잘하지권한있읉때대화도하고주고받고
하는건대시장권한이라고무조건반대했지
참고소하다
김진표 참 잘했어요
그리고자치권침해정말웃긴다
직권남용아닌가 시장이면 찬성반대의견
들어보고결정해야되는데,,
무조건반대이건아니지!
지금도늦지안았다대화로풀어나가자
낙동강오리알되지말고!
115.***.***.233
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