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조광한 남양주시장, 휴일 반납하고 현장에서 답을 찾는 행보 주목

조한재 기자 chj@kihoilbo.co.kr 2019년 03월 19일 화요일 제5면

조광한 남양주시장이 매주 휴일을 반납한 채 현장에서 답을 찾기 위한 행보로 주목받고 있다.

2019031901010007266.jpg
지난 16일 오전엔 내달 20∼21일 열리는 정약용 사색의 길 걷기대회를 위해 구국도 6호선 구간인 팔당∼마재마을 현장을 사전 점검했다.

이번 점검에는 정약용 선생 7대 종손과 종부를 비롯, 시민과 공무원 등 500여 명이 참가했다.

차량이 통제된 가운데 간단한 식전행사 후 참가자들은 약 7㎞ 구간을 1시간 이상 함께 걸었다.

조 시장은 "이번 사전점검은 정약용문화제를 시 대표적인 행사로, 향후 대한민국 전 국민이 주목할 만한 행사로 만들기 위한 시작"이라며 "정약용문화제를 더욱 내실 있게 할 수 있는 기회"라고 말했다.

조 시장은 오후엔 평내동 660-1번지 일원에 조성되는 청년복합문화단지 사업현장을 찾았다.

사업추진계획을 보고받고 사업장을 확인한 조 시장은 ‘청년이여 일어나라’는 도산 안창호 선생의 말을 인용해 "평내호평역 주변을 남양주 청년복합문화단지(NYJ Youth Zone)로 조성하고, 창업을 인큐베이팅하고 다양한 실험을 해 볼 수 있는 존으로 활용해 지역 실업학교와 연계하면 더 효과가 난다"고 강조했다.

 남양주=조한재 기자 chj@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