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안양시, ‘1회용품 줄이기’ 민간분야로 확대 추진

이정탁 기자 jtlee6151@kihoilbo.co.kr 2019년 08월 14일 수요일 제10면

안양시는 일회용품 줄이기 운동을 1단계 공공부문에 이어 2단계 민간 분야로 확대 추진한다고 13일 밝혔다.

 일회용품은 현재 인구 감소 추세에도 쓰레기 발생량을 꾸준히 증가시키고 환경오염 요인으로도 문제가 되고 있다.

안양.jpg
 시는 일상에서 자주 쓰는 일회용 컵과 용기, 플라스틱 빨대, 비닐봉투를 4대 일회용품으로 지정해 지난 5월부터 시·구청과 동 행정복지센터, 산하기관 등을 대상으로 사용 자제 운동을 펼치고 있다.

 시는 9월 전통시장 상인회, 외식업지부, 휴게업중앙회 등과 4대 일회용품 사용 안 하기를 다짐하는 협약을 맺는다.

 또 시니어클럽이 운영하는 커피숍과 시청 내 ‘마당 Cafe’에 일회용품 사용 저감 동참을 당부하고, 텀블러를 이용하는 고객에 한해 금액을 할인해 준다.

 구내식당이 있는 기업체와 일반음식업소 등 다중이용사업장에는 일회용품 자제를 당부하는 안내문을 발송하고 지도·점검을 벌일 계획이다.

 시는 어린이들에게 일회용품 사용 자제 교육을 실시하고 시민을 대상으로 하는 캠페인도 전개한다.

 앞서 시는 지난 5월 4대 일회용품 사용 안 하기 서약 및 선포식을 가진 데 이어 시 산하부서를 방문해 일회용품 감축에 동참할 것을 당부한 바 있다.

 또 일회용품 사용 자제를 당부하는 시장 서한문과 시가 제작한 포스터를 경찰서, 교도소, 법원, 세무서, 농수산물품질관리원, 고용노동부, KT 안양지사, 한전 안양지점, 농협 안양시지부 등 유관기관 17곳에 직접 방문, 전달했다.

 이 같은 노력으로 시청사 쓰레기 발생량이 30%가량 줄었다.

안양=이정탁 기자 jtlee6151@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