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특검 꺼낸 한국… 등 돌린 정의 민주, 민심 악화 우려 청문 촉구

‘조국 논란’ 여야 정당별 행보

박태영 기자 pty@kihoilbo.co.kr 2019년 08월 23일 금요일 제2면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를 둘러싼 야당의 공세가 갈수록 거세지고 있다.

자유한국당은 22일 특검과 국정조사까지 거론하면서 대여 총공세에 나섰다.

이에 더불어민주당은 ‘밀리면 끝장’이라는 각오로 한국당에 역공을 취하며 반격에 나섰다.

한국당은 이날도 조 후보자 딸의 입시 의혹을 집중적으로 거론해 여론을 자극하면서 조 후보자 사퇴와 대통령 사과를 요구했다.

황교안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조 후보자의 자녀 입시 문제에 "금수저 중 금수저", "본인이 비판하던 특권세습"이라고 비판한 뒤 "청문회부터 열자는 청와대와 여당 주장은 청문회 하루만 넘기면 임명을 강행하겠다는 꼼수"라고 비판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청와대가 7만 명이 동참한 조 후보자 딸의 학사학위 취소 청원을 간단히 비공개 처리해버렸다"며 "조국에 집착하는 이유는 법무부와 검찰을 앞세워 사법 권력을 완전히 장악하고 기어이 신독재 권력을 완성하려 하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나 원내대표는 "민주당은 사실상 면죄부 청문회 열자고 하는데 집권여당이 ‘조 후보자 사설경호원’ 수준의 비참한 형편"이라며 "지금 대한민국은 위선의 가면을 벗기려는 진실의 나라와 진실을 은폐하는 기망의 나라의 갈림길에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 한국당 법사위원은 "문 대통령이 임명을 강행하고 현직 법무부 장관을 대상으로 한 검찰 수사가 진행이 잘 안 되면 특검으로 갈 수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바른미래당도 검찰 고발과 특검 카드를 꺼내 들면서 공세에 가세했다.

오신환 원내대표는 이날 원내정책회의에서 조 후보자 딸의 입시부정 의혹과 관련해 "당 법률위원회 검토 결과가 나오는 대로 검찰에 고발장을 접수하겠다"면서 "검찰이 정권의 눈치를 보며 이 사건을 흐지부지 끌고 간다면 부득이 특검 논의로 갈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민주평화당도 대변인 논평을 통해 "막가자는 것이냐. 국민을 상대로 한 선전포고"라면서 조 후보자 불가론을 강조했다.

정의당도 그동안 명확한 입장표명을 자제해오다 이날은 딸 문제에 대해서는 해명이 필요하다고 거들었다.

하지만 민주당은 야당의 공세를 가짜뉴스로 규정하고 청문회 조속 개최를 촉구했다.

민주당은 청문회 일정이 늦어지면 늦어질수록 조 후보자 관련 의혹이 확산되면서 민심 이반이 가속화될 수 있다고 보고 청문회를 신속히 마무리하려는 입장이다.

이인영 원내대표는 이날 정책조정회의에서 "한국당이 해야 할 청문회는 안 하고 가짜뉴스 생산공장으로 전락했다"고 비판한 뒤 "사실상 법적 시한인 8월 30일까지 청문회는 반드시 개최돼야 한다"고 말했다.

박태영 기자 pty@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