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조달청, 청라지구 폐기물처리 논란 조기진화 나서
상태바
인천조달청, 청라지구 폐기물처리 논란 조기진화 나서
  • 한동식 기자
  • 승인 2007.01.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지방조달청이 최근 문제가 되고 있는 청라지구 매립폐기물처리용역 입찰 논란(본보 1월 22일자 1면 보도)에 대해 조기 진화에 나섰다.

 인천지방조달청은 최근 발생한 청라지구 매립폐기물처리용역 입찰과 관련, 직원 실수로 발생한 부적격업체 선정 문제에 대해 본청 자문변호사의 자문을 거쳐 조만간 결론을 내겠다고 24일 밝혔다.

 인천지방조달청은 이번 계약과 관련해 소급시켜 계약을 무효화하는 방안과 직원의 실수 및 낙찰 후 자격조건 등을 제대로 심사하지 않는 등 일부 실수가 있더라도 계약을 그대로 유지하는 방안을 놓고 변호사 자문을 구하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그러나 계약을 무효화할 경우 적격여부를 떠나 입찰에 참여, 1순위 업체로 선정돼 계약까지 체결한 해당 업체의 반발이 예상되는 데다 계약을 그대로 유지하는 것 역시 자격조건을 갖추고도 입찰에서 탈락한 업체들의 반발로 최종 결정은 쉽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어느 한 쪽으로 결정하더라도 한동안은 후유증이 지속될 것으로 보이기 때문이다.

 이와 관련, 인천지방조달청 한 관계자는 “여러 가지 문제가 복합적으로 얽힌 상황이어서 본청 자문변호사 자문을 거쳐 최종 결정할 방침”이라며 “빠르면 1주일내에 어떤 형태로든 결론이 날 것”이라고 말했다.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