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평세관 작년 53억6천800만 달러 무역흑자 기록
상태바
부평세관 작년 53억6천800만 달러 무역흑자 기록
  • 배종진 기자
  • 승인 2007.01.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 부평세관의 지난해 수출입실적을 분석한 결과, 수출입이 20%, 11% 증가 각각 88억, 34억 달러를 기록, 53억6천800만 달러의 무역흑자를 달성한 것으로 나타났다.

 부평세관에 따르면 주요 수출품목인 자동차가 환율하락 등의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37억300만 달러를 달성해 효자 품목으로 기록되는 등 전자제품 23억4천200만 달러, 기계류 7억1천400만 달러, 섬유류 1억1천만 달러 순으로 나타났다. 주요 수출국은 중국, 미국, 일본 등이다.

 또한 지난해 수입실적은 전년도 30억5천만 달러보다 11% 증가한 33억9천만 달러를 기록했다.

 이는 자동차부품, 철강류, 커피류, 목재류 등의 수입이 각각 99%, 34%, 30%, 17% 증가한 것이 그 원인으로 분석된다. 반면, 수지류, 기계류는 각각 41%, 2%의 수입 감소를 기록했다.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