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OC평가단, 평창서 실사 시작
상태바
IOC평가단, 평창서 실사 시작
  • 기호일보
  • 승인 2003.02.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0년 동계올림픽 유치후보지 실사를 위해 방한한 국제올림픽위원회(IOC) 평가단이 14일 평창올림픽유치위윈회의 설명회를 시작으로 공식 일정에 들어갔다.

IOC평가단은 이날 오전 9시 강원도 평창군 용평리조트내 드래곤밸리 호텔에서 홍보 영상물을 시청하고 공로명 유치위원장의 기조 연설을 들은 뒤 모두 8개 주제로 나눠 프리젠테이션을 받았다.

김진선 강원도지사는 `국가.지방 및 후보도시의 특징'이라는 주제로 강원도를 아시아동계스포츠의 중심지로 소개하면서 중앙정부가 경기시설 및 인프라건설에 29억400만달러를 지원하기로 했다는 약속을 평가단에 전달했다.

또한 유치위는 올림픽 개최에 적합한 자연환경과 기상조건, 편리한 교통조건,자연친화적 선수촌 등 경쟁도시인 캐나다의 밴쿠버, 오스트리아의 잘츠부르그에 앞서는 장점들을 집중 부각했다.

박세훈 평가준비단장은 "이날 설명회에서의 질의, 응답 내용은 IOC와의 약속 때문에 구체적으로 밝힐 수 없지만 평가위원들이 우리측의 준비에 매우 만족하는 분위기였다"고 전했다.

김운용 IOC위원도 "유치위가 준비를 잘 했다"며 "하지만 실사는 기술적인 부문의 문제이며 최종결정은 투표에서 결정되기 때문에 올림픽을 유치하겠다는 의지와 능력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유치위의 설명을 들은 평가단은 15일 올림픽스타디움과 바이애슬론 경기장, 미디어 빌리지를 비롯해 강릉, 원주지역의 스케이트장과 아이스하키경기장 등 시설 예정지들을 답사할 계획이다.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