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양연화' '시네마천국'…추억의 영화들이 온다
상태바
'화양연화' '시네마천국'…추억의 영화들이 온다
디지털 옷입은 추억의 영화 잇달아 개봉
  • 연합
  • 승인 2013.09.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디지털 옷을 입은 추억의 명화들이 잇달아 개봉해 관객들의 기대를 부풀린다.

주세페 토르나토레 감독의 대표작 '시네마 천국'(1988)이 가을바람을 타고 오는 26일 재개봉한다.

로마에서 영화감독을 하던 중년의 토토가 고향의 영화 기사 알프레도의 부음을 듣고 떠나는 추억 여행을 담은 작품이다.

세계 유수의 영화제에서 36회에 걸쳐 노미네이트됐으며 칸영화제 심사위원대상, 아카데미 외국어영화상, 골든글로브 외국어영화상 등 20번이나 국제영화제에서 상을 타며 세계적인 반향을 일으켰다.

과거로 떠나는 추억여행에 엔니오 모리코네의 감성적인 음악이 더해지면서 오랫동안 사랑받았다.

영화는 화질을 손봐서 디지털로 변환한 HD 리마스터링 버전이다.

소피 마르소의 풋풋한 시절을 엿볼 수 있는 '라붐'(1980)도 다음 달 10일 개봉할 예정이다. 소피 마르소의 귀에 한 소년이 헤드폰을 씌워주는 장면은 지금도 패러디 되는 명장면이다.

수입사와 배급사 측은 추억 마케팅으로 영화에 대한 홍보를 강화할 예정이다.

이 영화의 배급을 맡은 엔드플러스의 정현수 대표는 "소피 마르소는 책받침의 여왕으로 유명했다"며 "책받침 증정을 비롯해 영화의 명장면을 상기시키는 헤드폰 경품 행사 등을 진행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1990년대 홍콩 시네마를 대표했던 왕자웨이(왕가위·王家衛) 감독의 명작도 잇달아 개봉한다.

량차오웨이(양조위·梁朝偉)와 장만위(장만옥·張曼玉)의 열연으로 빛났던 가슴 아픈 사랑이야기 '화양연화'(2000), 무협을 예술의 경지로 끌어올렸다는 평가를 받은 '동사서독 리덕스'(2008), 도시인의 상실감을 그린 '중경삼림'(1994)이 올 12월께 선보인다.

이 가운데 '동사서독 리덕스'는 1994년작 '동사서독'을 왕 감독이 재편집한 버전으로, 지난 2008년 칸영화제에서 특별상영됐다. 국내 개봉은 처음이다.

수입사 측은 영화 개봉에 맞춰 왕자웨이 감독을 초청하는 방안도 추진 중이다.

쥘리에트 비노슈를 세계적인 스타로 끌어올린 레오 카락스 감독의 '퐁네프의 연인들'(1991)은 11월께 개봉할 예정이며 리샤오룽(이소룡·李小龍) 주연의 영화들은 지난달 29일 개봉한 '정무문'(1972)을 시작으로 오는 10월 '맹룡과강'(1972), 내년 초 '사망유희'(1978)가 잇달아 선보인다.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