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66명 응급 이송… 사망률 낮추는데 한몫
상태바
366명 응급 이송… 사망률 낮추는데 한몫
가천대 길병원 닥터헬기 가동 3년 돌아보니
  • 안재균 기자
  • 승인 2014.09.23
  • 5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늘을 나는 응급실’로 불리는 닥터헬기가 23일로 운항 3주년을 맞는다.

지난 2011년 9월 23일 국내 최초로 운항을 시작해 3년간 총 362건(366명)을 이송해 성공적으로 안착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22일 가천대 길병원에 따르면 지난 3년간 닥터헬기 운영 현황을 분석한 결과, 이날 현재 총 548건의 요청을 받아 이 중 392건을 출동해 366명을 이송한 것으로 분석됐다.

지역별로는 연평도, 대이작도, 무의도 등 서해 도서지역이 130명으로 가장 많았고 강화(교통, 주문도 포함) 지역이 98명이었다. 인천 검단 등 내륙 이송된 건수는 36명이고 김포, 충남 당진 등 타지역에서 이송돼 온 환자도 102명이었다.

질환별로는 중증외상 96명, 뇌출혈 45명, 뇌졸중 23명, 심근경색 14명, 심정지 3명, 일반외상 등 기타 185명 순으로 많았다. 

특히 닥터헬기는 운항 개시 다음 날인 2011년 9월 24일 첫 환자를 이송한 후 지난 3년간 수많은 감동의 드라마를 만들어냈다. 첫 환자는 인천 서구 검단 주민으로 작업 도중 사다리에서 떨어져 충격으로 심장이 일시 멈췄다. 인근 병원에서 1차 치료를 받은 환자는 닥터헬기에 실려 길병원으로 긴급 이송돼 저체온 치료를 받았다.

같은 해 12월 29일 충남 당진의 제철소에 근무하는 안모(29)씨는 작업 도중 기계에 팔이 빨려 들어가는 사고를 당했다. 쇄골하동맥이 파열되고 늑골, 상완골 등이 골절됐으며 폐에도 좌상을 입은 중증외상이었다.

안 씨는 곧바로 닥터헬기로 이송됐고, 빠르게 수술을 받은 덕분에 생명을 구할 수 있었다.

가천대 길병원은 최근 개소한 중증외상환자 전문 권역외상센터와 연계하면 향후 닥터헬기 운항 효과는 더욱 높아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근 가천대 길병원 병원장은 “닥터헬기가 환자의 빠른 이송에 큰 장점을 갖고 있다면, 권역외상센터는 빠른 치료가 가능한 전문센터”라며 “닥터헬기를 활용한 치료 효과는 더욱 높아져 수년 내로 선진국 수준의 예방가능사망률에 도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