각계각층 인천시민 모여 ‘훈민정음 반포 568돌’ 축하
상태바
각계각층 인천시민 모여 ‘훈민정음 반포 568돌’ 축하
  • 정회진 기자
  • 승인 2014.10.10
  • 3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시는 9일 훈민정음 반포 568돌 한글날을 맞아 한글의 독창성과 우수성을 선양하기 위해 시청 대회의실에서 경축식을 개최했다.

이날 경축식에서는 한글 발전 유공자 6명에 대한 포상을 실시하고 한글학회·문인협회, 다문화 가정 한글 학생 등 각계각층의 시민들을 초청해 한글의 탄생을 축하했다.

경축식은 정동환 한글학회 인천지회장의 훈민정음 서문봉독을 시작으로 한글발전 유공자에 대한 표창·경축사·경축공연·한글날 노래 제창 순으로 진행됐다.

또 전 국립국어원장인 권재일 서울대 교수의 ‘세계 속의 빛나는 한국어와 한글’이라는 주제로 특별강연도 이어졌다.

조명우 행정부시장은 “정체불명의 외국어, 비속어 등이 난무해 한글이 파괴되는 현실이 안타깝다”며 “기념식을 통해 한글의 우수성과 독창성을 되새기는 계기가 되길 바라고, 세종대왕의 소통의 리더십, 민본정신을 본받아 대한민국 미래로의 인천 도약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