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공간 주안
상태바
영화공간 주안
  • 김경일 기자
  • 승인 2015.07.17
  • 13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먼 인 골드

109분 / 드라마

13-우먼인골드.jpg

영화 ‘우먼 인 골드’가 예술영화관 영화공간주안에서 16일부터 22일까지 상영된다.

이 영화는 세계적인 화가 구스타프 클림트의 작품인 ‘아델레 블로흐-바우어의 초상(나중에는 이름이 ‘우먼 인 골드’로 변경됨)’를 환수받기 위해 마리아 알트만이란 여인이 무려 8년간 국가(오스트리아)를 상대로 외롭고도 긴 싸움을 이어갔던 실화를 그린 감동 스토리다.

이 영화에서 배우 헬렌 미렌은 빼앗긴 과거를 되찾기 위해 국가와 맞선 강인한 여인 마리아 알트만으로 완벽하게 변신해 그 어느 때보다 인상적인 연기를 펼쳤다.

사이먼 커티스 감독은 현재와 과거를 오가는 시간 여행을 통해 관객들이 세월의 변화를 느낄 수 있는 독특한 연출법을 선보였다.

또 1천500억 원에 팔려 전 세계에서 가장 비싼 초상화인 ‘우먼 인 골드’ 등을 소개하며 과거의 역사를 아름다운 영상미로 담아내 관객들을 매료시킨다.

12세 관람가. 2회 상영(오후 1시 40분·5시 50분). 월요일 휴관. 주중 6천 원, 주말 8천 원.

문의: ☎032-427-6777, www.cinespacejuan.com.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