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동구 등 6곳 유휴공간 ‘작은 미술관’으로 재탄생
상태바
인천 동구 등 6곳 유휴공간 ‘작은 미술관’으로 재탄생
  • 김경일 기자
  • 승인 2015.10.01
  • 3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인지역에 빈집, 주민센터 분소 등을 활용한 미술관 3곳이 생긴다.

문화체육관광부는 미술관이 없는 안산시 상록구, 동두천시, 인천시 동구 등 전국 6곳에 보건소 등 기존의 유휴 공간을 이용한 ‘작은 미술관’을 시범 운영한다고 30일 밝혔다.

문체부의 ‘미술진흥 중장기 계획’에 따른 이번 사업은 건물 신축 대신 사용하지 않고 있는 공간을 미술관으로 변신시켜 지역에 적합한 기획 전시를 진행하는 것이 특징이다.

작은 미술관 조성 사업자로 선정된 인천문화재단은 인천시 동구 화도진로의 빈집을 ‘우리 미술관’이라는 전시 공간으로 재단장해 원도심과 골목 문화를 주제로 한 각종 전시와 교육을 진행할 예정이다.

또 동두천시 두드림 패션지원센터 로비는 기획전시와 워크숍이 열리는 공간으로 바뀐다. 경기문화재단은 동두천시 도시이미지 개선사업의 일환으로 조성된 패션지원센터의 로비를 활용해 ‘두드림 작은 미술관’을 열고 패션을 주제로 한 공연과 패션쇼 등의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김경일 기자 kik@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