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화군 남성 흡연율 39.1% 기록 건강조사 시작 이래 감소폭 최대
상태바
강화군 남성 흡연율 39.1% 기록 건강조사 시작 이래 감소폭 최대
전국 평균보다 낮아 … 담뱃값 인상·금연정책 효과
  • 김혁호 기자
  • 승인 2016.06.08
  • 3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화군은 지난해 지역사회 건강조사 결과 흡연율이 감소하고 금연시도율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7일 밝혔다.

군은 2008년부터 연세대의료원 산학협력단과 함께 매년 지역주민의 건강 행태(흡연, 절주, 운동, 식생활), 만성질환 이환(고혈압, 당뇨병), 의료 이용, 건강검진, 우울감 경험률 등 211개 항목에 대해 조사를 실시하고 있다.

군은 지난해 8월부터 4개월간 지역주민 896명을 대상으로 지역사회 건강조사를 실시했다. 조사 결과 남자 흡연율은 39.1%로 2014년 43.9%보다 4.8%p 감소했다. 이는 지역사회 건강조사를 시작한 2008년 이래 30%대로 진입한 첫해이자 한 해 흡연율이 4.0%p 이상 감소한 첫해이기도 하다. 인천시 42.5%, 전국 41.5%보다도 낮은 수준이다.

흡연율 감소와 더불어 흡연자의 금연시도율도 2014년 22.7%에서 2015년 44.9%로 22.2%p 상승해 흡연자의 금연의욕이 상당히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권오준 강화군보건소장은 "지난해 담뱃값 인상이 흡연율 하락과 금연시도율 상승에 한몫했겠지만 그동안 금연클리닉 운영, 금연구역 지정, 지도·점검, 홍보와 교육 등 다양한 금연정책 추진 효과가 나타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강화=김혁호 기자 kimhho2@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